Notice: Undefined offset: 0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sub_read.html on line 232
[긴급 알림] ((충격)) 플라스틱 투표함의 비밀:서울의 소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긴급 알림] ((충격)) 플라스틱 투표함의 비밀

긴장의 끈을 늦추어서는 아니 됩니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2/12/16 [06:49]

[긴급 알림] ((충격)) 플라스틱 투표함의 비밀

긴장의 끈을 늦추어서는 아니 됩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2/12/16 [06:49]
((충격)) 플라스틱 투표함의 비밀
모비딕 (888****)


                                 역대 투표함 변천사
  
투표함은 관리나 이동이 다소 불편하더라도 외부의 물리적 공격으로부터 일정 시간 견뎌낼 수 있는 구조여야 합니다.

지난 1990대 초반까지의 투표함은 철재 및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튼튼한 구조였는데 언젠가부터 종이나 플라스틱으로 슬며시 바뀌었더군요.

참으로 한심스러운 일입니다. 

그러나 나름 공정을 기하기 위해 금속 자물통을 채우고 여러 정당 참관인의 도장이 찍힌 종이를 자물통과 통 접합 면 부위에 풀로 붙여 봉인했습니다.

이송 과정에서 투표함을 통째로 바꿔치기하거나 내용물을 꺼내고 조작된 투표용지를 투입하려면 봉인지와 자물통을 파손하고 다시 원상 복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으므로 원시적 1차 공격을 무력화시키는 효과는 있었지요. 이 봉인지는 개표장에서 각 참관인이 훼손, 조작 여부를 만장일치로 확인하고 개표를 진행했습니다.


 
이번 18대 대선에 사용될 플라스틱 투표함은 많은 문제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문제점을 분석해 보겠습니다.

1, 플라스틱 일회용 잠금 장치

금속 자물통과 열쇠를 사용하는 대신 볼펜 크기의 일회용 플라스틱 잠금봉으로 대체되었습니다.

누구라도 나쁜 마음만 먹으면 닛퍼로 잘라 쉽게 제거할 수 있고
미리 준비한 여분의 잠금봉으로 감쪽같이 다시 채울 수 있습니다. 풀고 다시 채우는데 불과 5초도 소요되지 않습니다.

2, 봉인 스티커

참관인 도장이 모두 찍히고 풀로 붙이게 되어있는 봉인지가 간편하게 탈, 부착할 수 있는 스티커로 대체되었습니다.

문제는 이 스티커에 투표관리관 1인의 서명란만 있다는 것인데
누구라도 나쁜 마음만 먹으면 쉽게 서명이 위조된 스티커를 대량으로 제작할 가능성만 높여준 꼴입니다.

선관위는 스티커를 떼어내면 떼어낸 스티커 뒷면에 훼손표시가 나도록 특수 제작되었다고 하지만 그 스티커를 다시 붙일 바보가 어디 있겠습니까.

훼손 표시가 나는 스티커를 떼어버리고 그 위에 준비한 새 스티커를 붙이는 작업도 5초면 가능합니다.

진정 선관위가 스티커를 훼손하지 못하도록 할 의지가 있었다면
어낸 스티커에만 훼손표시가 남을 게 아니라 투표함에도 훼손표시가 남도록 했어야 했습니다.

스티커를 제작할 때 스티커 필름 뒷면에 얇은 종이가 먼저 붙고 그 종이 뒷면에 접착제가 붙는 형태로 만들었다면 훼손 시 투표함에도 종잇조각의 흔적이 덕지덕지 남게 됩니다.

지금 여러분의 대문에 가보시면 여러 장의 광고 스티커를 떼어낸 흔적이 남아있는데 쉽게 제거하지 못하도록 업자들이 일부러 그렇게 만든 것입니다. 

똥 푸는 아저씨들조차 수십 년 전부터 이런 스티커를 사용하고 있는데 최고의 보안을 강구해야 할 선관위가 이런 조잡한 스티커를 만들었다는 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겠습니다.

스티커를 붙였다, 떼면서 스티커에만 흔적이 남는 걸 무슨 완벽한 보안대책인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데 한마디로 국민을 원숭이로 보고 있는 짓입니다.



 
3, 투표함 인식용 전자칩

선관위는 투표함 뚜껑에 함의 고유 식별 코드와 위치 인식이 가능한 전자칩을 부착했다고 하는데 이는 선관위의 공정성에 대한 신뢰가 담보될 때 가능한 얘깁니다.

이번 국정원녀 오피스텔 사건을 보십시오.

선거방해 행위로 의심되는 상황이라면 선관위는 압수수색 영장 없이도 즉시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에도 40시간 동안 복도에서 방관했습니다..

이런 선관위가 스스로 전자칩을 만들고 자신들만 아는 코드를 입력하고 자신들이 설계한 프로그램으로 관리한다는데 이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습니까.

신뢰가 전제되지 않는 이 시스템은 아무 의미가 없으며 오히려 사고 발생시 선관위의 일방적 주장을 정당화 시켜줄 수 있는 장치로 악용될 소지만 있을 뿐입니다.

이 장치 역시 최첨단 보안 장치라고 광고하고 있더군요. 




해결책 제안

1, 이 의심스러운 스티커를 보완하기 위해 투표 참관인들의 도장과 사인이 날인된 A4 용지를 문구용 딱풀로 스티커 위에 덧붙일 것을 긴급 제안합니다.

2, 현행 투표함 이송체계를 보면 투표함은 운반용 트럭에 실려 운송되고 참관인들은 다른 승용차에 나누어 타고 따로 이동합니다.

투표함이 이송되는 시각은 야간이며 퇴근 차량으로 교통이 매우 혼잡합니다.

만약 누군가 나쁜 마음을 먹고 혼잡을 틈타 이송 차량을 빼돌리고 번호판까지 위장한 동종 차량을 대신 투입하는 상황을 가정해볼 수 있습니다.

이 가정은 투표함 보안이 허술해 통째로 복제가 용이할 경우에만 가능한데 새 투표함은 위에서 지적한 것처럼 보안이 무척 허술한 형태입니다.

이번 선거는 투표함의 불완전성 보완을 위해 투표함을 실은 적재차량에 참관인들이 직접 동승할 것을 제안합니다.
 

3, 지난 역대 선거를 참관했던 제 경험을 토대로 말씀드립니다.

개표장에 도착하면 경찰의 삼엄한 경비 속에 투표함 이송 차량만 하차장으로 들어가고 참관인들은 개표장으로 가게 되어있습니다.

이 구간이 매우 취약한 구간인데 투표함 이송의 최대 사각지대입니다.

진짜 이송 차량은 하차하지 않고 시늉만 하다 빠져나가고 대기하던 가짜 차량이 복제된 투표함을 대신 하차하는 상황을 가정해볼 수 있습니다.

끔찍한 가정이지만 불가능한 일은 아닙니다.

이번 투표함 이송은 하차장은 물론 투표함이 개표대에 오를 때까지 철저한 감시가 있어야 합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참관인들이 이송차량의 적재함에 직접 동승하고 하차장에서 개표장까지도 동행하는 것입니다.

이는 별도의 규정을 만들지 않고도 현행 선거법상 정당 참관인의 자격으로 당연히 행사할 수 있습니다.

선거 참관인은 선거 시작부터 개표 종료까지 투표함을 감시 보호할 권리가 있으며 선관위는 이에 적극 협조해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입니다.

야당은 즉시 전국의 각 투표소별로 투표함 특별 사수대를 편성하고 감시 보호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지난 4,11 총선 당시 강남을 선거구에서 발생한 26개의 미봉인 투표함 사고는 야당 참관인들의 안이한 방심으로 발생한 어처구니없는 사고였습니다.

같은 우를 범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합니다.

오늘 광화문 유세에서 보셨듯이 민심은 6:4 정도로 문재인 쪽으로 완전히 기울었습니다. 그러나 절대 방심해선 안 됩니다.

지금부터 100만 아고리언은 철저한 부정투표 감시자가 되어야 합니다.
투표장에서 개표장까지 스마트폰 동영상 모드로 한 컷도 빠짐없이 촬영해주십시오.

오토바이를 소지하신 젊은 폭주족 친구들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투표함 이송 차량을 철저하게 추적하며 감시 촬영해주십시오.
아무도 여러분에게 그 대가를 돈으로 지불해주진 않을 겁니다.

그러나 여러분과 여러분의 아이들이 여러분이 만든 진짜 민주주의 세상에서 인간답게 살 수 있습니다. 우리 아무리 먹고 사는 게 바쁘고 힘들어도 남은 4일을 민주주의를 위해 모두 바칩시다.

핸드폰 주소록에 저장된 모든 분께 빠짐없이 전화를 드리고 애원합시다.
우리는 이번에 꼭 이겨야 합니다.
오늘 이은미 씨가 광화문에서 외친 절규입니다. 

"아프니까, 이 시대가 너무 아팠으니까.  

그리고 기쁘니까,  

이 악몽 같은 시대가 곧 끝날 거니까!"  

애국가를 다 함께 기쁘게 불러 주세요!! 

 
그리고 하나 더...  
개표시 전자개표기를 사용하는 것을 막아 야 합니다. 프로그램만 입력하면 경악할 일이 벌어집니다. 

전자개표기는 보궐 선거시에만 사용할 수 있도록 법으로 정하고 있습니다.  
전 중앙선관위 노조위원장의 절규입니다. 

 
중앙선관위 전 노조위원장이 중앙선관위 불법행위 폭로...
'얼마든지 조작 가능한 전자 개표기'의 '충격적인 진실'
 
서울의소리 ㅣ 기사입력  2012/10/30 [13:06]
한영수 전 중앙 선관위 노조 위원장은 "전자개표기 운영 프로그램을 조금만 건들면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하다"라며 "지난 2008년 국정감사에서도 확인된 내용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 전 위원장은 "현제 사용하는 전자개표 시스템은 개표 후 수작업 개표를 해야 하는 데 하지 않는다. 전자 개표기는 보조 수단이고 공직 선거법에 수작업 개표가 원칙이기 때문에 전자 개표는 불법 부정선거다. 전자 개표기는 서구 선진국에서는 개발해 놓고 조작을 막을 방법이 없기 때문에 사용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속고 있었다? '얼마든지 조작 가능한 전자 개표기'의 '충격적인 진실'
전자개표기 논란 '선관위의 빠른 해명이 있어야 할 사안이다.'
 
서울의소리 ㅣ 기사입력  2012/10/04 [02:09]
3일 트위터에서는 선거 편의를 위해 도입된 전자개표기 문제점을 담은 동영상이 계속해 리트윗 되는 등 전자개표기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 영상은 풀뿌리 민주주의 시민정치 행동 '우리가 주인이다'(☞바로가기)에서 공개한 전자개표기의 문제점에 대한 영상으로 "여당 야당을 떠나 전자개표기로 실시한 모든 선거가 부정이라는 알고 계십니까?"라는 말로 시작된다.

이외수 작가(@oisoo)는 3일 트위터에 "충격적입니다. 우리는 속고 있었나요. 얼마든지 조작가능"이라며 "선관위의 빠른 해명이 있어야 할 사안으로 보인다"라는 멘션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다음은 위 영상의 지방선거 전자개표기에 대해 좀 더 자세히 보여준 있는 영상이다.


한영수 전 중앙 선관위 노조 위원장은 "전자개표기 운영 프로그램을 조금만 건들면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하다"라며 "지난 2008년 국정감사에서도 확인된 내용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어 "현제 사용하는 전자개표 시스템은 개표 후 수작업 개표를 해야 하는 데 하지 않는다. 전자 개표기는 보조 수단이고 공직 선거법에 수작업 개표가 원칙이기 때문에 전자 개표는 불법 부정선거다. 전자 개표기는 서구 선진국에서는 개발해 놓고 조작을 막을 방법이 없기 때문에 사용을 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자개표기는 기표된 투표지를 후보자별로 분류하고 득표수를 집계하는 과정을 자동화시킨 시스템으로, 2002년 12월 대통령 선거를 비롯해 2004년 4월 총선, 2006년 지방선거과 2010년 지방선거 등 선거철 꾸준하게 사용되고 있다. 
 
전자개표기에 부착돼 있는 광학식문자판독기(OCR) 광센서가 문자를 인식할 수 있어 기표 내용에 따라 투표지를 자동분류할 뿐만 아니라 득표 수도 집계할 수 있다.
           
                                                                               위키트리 jjjungeun2 
  • 도배방지 이미지

  • 권기성 2012/12/17 [10:53] 수정 | 삭제
  • 강남에서 개봉전 투표함 다 뜻고 조작후 개표반대 시위 해도 개표하고 인터넷에 뜨는 영상은 다 지운 적이 있습니다. 그런 선관위를 믿으라고요?
    http://cafe.daum.net/mb18/6kNc/21
    유신공주는 mb보다 훨씬 무서운 괴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