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박근혜, '유신독재도 나라위한 것' 역사에 맡기자! 망발

박정희가 유신독재하며 '노심초사'가 나라위한 길이라고?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2/09/10 [23:03]

박근혜, '유신독재도 나라위한 것' 역사에 맡기자! 망발

박정희가 유신독재하며 '노심초사'가 나라위한 길이라고?

서울의소리 | 입력 : 2012/09/10 [23:03]
유신독재의 2인자로 책임이 있는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사법살인을 저지른 유신체제와 인민혁명당(인혁당) 재건위 사건에 대해 “역사의 판단에 맡겨야 한다”고 옹호해 반성을 모르는 '칠푼녀'라는 비난이 들끓고 있다.
 
인혁당 재건위 사건은 유신 시절인 1975년 4월8일 ‘정권의 시녀’로 평가받던 대법원이 도예종·여정남씨 등 8명에게 사형을 선고하고, 이후 18시간 만에 사형이 집행돼 ‘사법살인’이라고 불린다. 2002년 9월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는 이 사건을 ‘고문에 의한 조작’으로 결론냈고, 2007년 1월 서울중앙지법이 인혁당 관련자 8명에 대한 재심에서 이들에게 무죄를 판결한 바 있다.
 
박근혜의 발언은 사법부의 재심 정당성을 사실상 부정하는 국가기강 문란행위로 대통령 후보에서 당장 사퇴하라는 여론이 높다.

박 씨는 이날 <문화방송>(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인혁당 사건 피해자들에게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선 대법원 판결이 두 가지로 나오지 않았습니까”라며 “그 부분에 대해서도 앞으로의 판단에 맡겨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박 씨의 발언은 독재정권이 사법부를 장악한 채 폭압적 분위기에서 진행된 유신 시절의 재판과 민주화 이후의 재판에 동등한 정당성을 부여한 것이어서 논란이 불가피하다. 인혁당 피해자에 대한 방문 등 아버지 시대의 과오에 대한 진솔한 사과를 주문한 새누리당 일각의 요구도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종수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독재 시절 재판부의 잘못된 판결을 민주적 정통성이 확보된 재판부에서 바로잡은 것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정치지도자로서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박 씨는 최근 5·16 쿠데타를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규정한 데 이어 이날 유신체제에 대해서도 가치 평가를 유보한 채 역사의 판단에 맡기자고 말했다.
 
그는 ‘유신의 불가피성에 대해선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냐’는 물음에 “그 당시 상황을 봤을 때 내가 지도자였다면 어떤 선택이나 판단을 했을까 이런 것을 생각하면서 객관적으로 봐야 하지 않나”라며 “앞으로 역사가 객관적인 판단을 해나가지 않겠는가. 그건 역사의 몫이고 국민의 몫”이라고 철모르는 어린애처럼 거듭 강변하며 옹호 했다.
 
그는 “유신에 대해 많은 평가가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당시 아버지가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 그렇게까지 하시면서 나라를 위해 노심초사하셨다. 그 말 속에 모든 것이 다 함축돼 있다”며 “다양한 평가가 있기 때문에 역사의 판단에 맡겨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유신독재 2인자 퍼스트 레이디답게 좋은 말만 골라 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근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