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민주당, '일본제국을 조국으로..'독도는 분쟁지역' 매국노 하태경 맹공

툭하면 나라를 맡기네 못맡기네 하던 '박근혜가 답하라"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2/04/08 [01:58]

민주당, '일본제국을 조국으로..'독도는 분쟁지역' 매국노 하태경 맹공

툭하면 나라를 맡기네 못맡기네 하던 '박근혜가 답하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2/04/08 [01:58]
일본의 우익이나 다름없는 역사망언, 독도망언으로 민족과 조상들을 욕보인 새누리당 매국노 하태경 후보 (부산 해운대·기장을)의 사퇴 칼날이 박근혜를 겨냥하며 민주당이 공세를 시작했다.
 
▲ 충일 매국노 하태경    © 서울의소리
김유정 민주당 대변인은 7일 국회 부리핑에서 "새누리당 하태경 후보의 독도망언은 보통 문제통가 아니다. 집권당 후보의 역사관 국가관을 그대로 보여주는 발언이라는 점에서, 무엇보다 대한민국의 영토주권과 관련된 문제라는 점에서 매우 심각하다"고 포문을 열었다.

하태경은 지난 2005년 3월 17알 서울대일 자연대 동문 카페에 올린 '독도 전략'이라는 글에서 "어차피 국제적으로 독도는 분쟁지역으로 공인돼 있기 때문에 전쟁 아니면 국재사법재판소로 가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일본 정부의 시각을 그대로 대변하는 매국노 이완용과 같은 주장을 하였다.
 
하 씨는 또 2008년 5월 8일 데일리NK에 기고한 칼럼에서 "일제시대 우리 조상은 일본제국을 자신의 조국이라고 생각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망언을 해 자신이 친일매국노나 다름 없음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김유정 대변인은 "목숨 걸고 일제에 항거했던 독립투사들을 능멸하고 조상들을 욕보이는 망언"이라고 강하게 규탄하고, "이런 후보의 당선을 진심으로 기다리는 사람들이 누구일지 상상해보라"며 친일파 박정희의 딸 새누리당 박근혜를 정면 겨냥했다.

김 대변인은 "툭하면 나라를 맡기네 못맡기네 하던 박근혜 위원장, 하태경 후보와 같은 사람들에게는 '나라를 맡겨도 된다'는 것인지 이제 답하라"고 요구했다. 

▲ 친일파의 자손들은 친일 매국노들에게 관대한가?    © 오마이 뉴스

그는 "하태경 후보의 망언은 대한민국의 수치이고 국민들에게 지울 수 없는 분노와 모욕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박근혜 새누리당이 그토록 외치던 '쇄신과 개혁', 이명박의 단골 메뉴인 '국격'이 이런 친일후보의 공천을 의미한 것이었더냐"고 분노했다.

또 김 대변인은 "나라 망신스러워서 견딜 수가 없다"며 "하태경 후보는 자신의 망언에 대해 석고대죄하고 즉각 사퇴하는 것이 유일한 애국의 길"이라고 거듭 사퇴를 요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근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