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나경원 후보 '미시 항상대기' 유흥주점 건물주 였다.

여성단체, 나경원 공약의 진실성 받아들이기 어렵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1/10/14 [23:41]

나경원 후보 '미시 항상대기' 유흥주점 건물주 였다.

여성단체, 나경원 공약의 진실성 받아들이기 어렵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1/10/14 [23:41]
지난 2007년 이명박 대선 후보가 소유했던 서초동 빌딩 지하 유흥업소의 성매매 의혹 논란이 벌어졌었다'
▲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가 소유했던 건물의 미시대기 노래타운    © 서울의소리

그런데 서울시장 나경원 후보도 이명박과 같이 소유했던 건물에서 '미시 항시 대기' 등의 형태들의 광고 문구가 있는 업소가 운영되었던 것으로 밝혀저 또 다시 나 후보 공약의 진정성에 의문이 제기 되고 있다.
 
나 후보는 한나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로 등록된 상태인 2004년 4월 12일에 남편과 공동명의로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이 건물을 17억 원 정도에 샀고 지난해 30억 원에 팔면서 13억 원 정도의 시세 차익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오마이 뉴스 보도에 따르면 관할구청은 해당 유흥업소가 미성년자 고용이나 성매매로 적발된 적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학생들이 다니는 큰길가에 '도우미 항시 대기'라는 낯뜨거운 간판을 달고 있는 유흥주점을 계속 그대로 뒀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더구나 이 유흥업소 반경 500여m안에는 광희초등학교, 성동고를 비롯해 무려 5개의 초중고교가 있다. 나 후보는 '성매매 홍보 전단 단속 강화'라는 공약까지 발표했다.
 
▲     © 서울의소리

여성단체 "나경원 공약의 진실성 받아들이기 어렵다"
 
정미례 '성매매 문제 해결을 위한 전국연대' 대표는 "나후보가 소유했던 건물에서 '미시 항시 대기' 등의 형태들의 광고 문구가 있는 업소가 운영되는 것을 뻔히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 와서 공약사항으로 광고행위, 유해매체에 대응하겠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고 진실성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고 말했다.
 
나경원 후보 측은 유흥주점 임대 논란에 대해 '빌딩주로서 끊임없이 건전한 업소로의 전환을 유도했지만 잘 되지 않았다'고 해명했고, 불법 간판에 대해서는 '나 후보가 시장이 되면 철저하게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후보는 박원순 후보가 월세 250만 원을 내는 것에 대해 '호화월세'라며 도덕성을 비판 하면서도  나경원 후보가 유흥업소에서 매달 200여만 원의 월세를 받은 것은 합법적이므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나경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