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구원파 성명, 검찰발표 세월호 침몰원인 믿어도 되나?

인천지검, 수색에 협조해주면 확대 수사하지 않고 교회와 관련된 땅을 지켜주겠다 약속어겨...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06/08 [18:08]

구원파 성명, 검찰발표 세월호 침몰원인 믿어도 되나?

인천지검, 수색에 협조해주면 확대 수사하지 않고 교회와 관련된 땅을 지켜주겠다 약속어겨...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6/08 [18:08]
경기도 안성 금수원의 재수색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구원파는 8일 성명을 발표하고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며 검찰을 비난하고 나섰다.

이날 금수원 정문에는 '정부,검찰, 계속 뻥 치시내, 세월호 침몰원인 믿어도 됩니까?'라는 새로운 내용의 현수막이 걸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구원파 조계웅 대변인은 이날 오후 3시 금수원 정문에서 평신도복음선교회 명의의 성명서를 통해 "인천지검은 수색에 협조해주면 교회와 관련해서는 확대 수사하지 않고 교회와 관련된 땅을 지켜주겠다고 약속해 지난 5월 21일 금수원 수색에 협조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은 수사과정에서 약속을 어기고 교회에 대한 압수수색과 교인들에 대한 감시, 심지어는 영농조합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이 거짓말하지 않는다는 보장은 그 누구도 할 수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언론에게도 "누군가가 흘려주는 근거 없는 유병언씨의 망명설을 기사화한 오보 책임을 어떻게 지겠느냐"고 따졌다.

그동안 '김기춘 실장, 갈데까지 가보자', '우리가 남이가' 등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을 겨냥한 내용은 사라지고 '정부와 검찰, 계속 뻥치시네', '검찰 발표, 침몰 원인, 믿어도 됩니까' 등 검찰을 비난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