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청와대, 김기춘 증인 채택에 대노, '최고권력 대원군'

세월호 국조계획서 여야 합의…오늘 본회의 처리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05/29 [17:57]

청와대, 김기춘 증인 채택에 대노, '최고권력 대원군'

세월호 국조계획서 여야 합의…오늘 본회의 처리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5/29 [17:57]
박근혜가 안대희 낙마 사태에도 불구하고 최고 권력자 '김기춘 방어' 의지가 변함없음을 보여주고 있다.

청와대가 29일 여야가 김기춘 증인 채택 잠정합의 소식을 접한 뒤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새누리당을 강력 질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인지 새누리 조원진 간사는 이날 오전에 돌연 새정치연합 김현미 간사에게 전화를 걸어 "회담의 진행상황을 브리핑했기 때문에 더 이상 협상할 수 없다. 지금까지 한 것은 다 무효다. 안 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로 볼 때 김기춘의 청와대 실권이 박근혜에 못지않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으로 즉 '청와대-김기춘'을 의미한다는 사람도 많다.

한편 세월호 국정조사특위 새누리당 조원진, 새정치민주연합 김현미 간사가 이날 오후 실무협상을 통해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계획서에 전격 합의한뒤 저녁에 국조특위 전체회의와 국회 본회의를 열어 국조계획서를 의결한다고 밝혔다.

여야는 막판까지 쟁점이 됐던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의 증인 포함 문제와 관련, 김기춘의 이름을 명시하지 않는 대신 조사대상기관에 ‘청와대 비서실’이라고 적시하고 ‘기관의 장(長)이 보고한다’는 내용을 넣어 실질적으로 김 비서실장이 특위에 참석해 보고토록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증인 채택 협상에 '청와대 비서실' 출석으로 되어있고, 김기춘 이름은 명명되지 않아 완전한 국조 협상이라 할 수 없다는 논란도 있다.

이밖에 청와대 비서실의 기관보고 공개여부와 KBS, MBC의 기관증인채택 여부는 추가 협상을 하기로 점정합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