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현탁이 엄마 올림

야 이 놈들아... 너희들 이 죄를 어떻게 다 갚을래... 이 나쁜 놈들아...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05/09 [21:42]

현탁이 엄마 올림

야 이 놈들아... 너희들 이 죄를 어떻게 다 갚을래... 이 나쁜 놈들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5/09 [21:42]
경기 안산 단원고 부근에는 '세탁소 편의점'이 있다.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중 한 명인 2학년 6반 전현탁 군(17)의 어머니가 운영하는 곳이다.

사고 당일 전 군의 어머니는 '내일(17일)까지 쉽니다'라는 작은 메모를 붙여 놓고 진도로 내려갔다. 하지만 보름이 다 돼서야 아들을 품에 안았다. 그 사이 수많은 시민이 세탁소 주변에 노란 쪽지를 붙였다.

현관문 손잡이는 노란 리본으로 고 전현탁 군의 어머니가 운영하는 세탁소 입구에 붙여진 감사한다는 내용의 메모가 가득했다. '현탁아 집으로 돌아와' '보고 싶다. 얼른 일어나' 등 살아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었다.

전 군의 어머니는 노란 쪽지를 붙여준 시민들에게 "고마울 뿐"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리고 "세월호의 비극은 아직 진행 중이다. 남은 실종자 가족을 위해 끝까지 기도해 달라"고 부탁했다. 7일 전 군 어머니와의 인터뷰를 편지 형식으로 전한다.


전남 진도 팽목항에 있는 엄마들은 실종된 아이를 찾은 뒤에도 마음 놓고 울지 못합니다. 아직 바다에 침몰한 세월호에 남아 있는 자식을 찾지 못한 가족의 마음을 알기 때문입니다. 금방 얼굴 볼 줄 알았던 우리 현탁이도 보름이 다 돼서야 겨우 찾았습니다.

억지로 울음을 참고 아들을 데리고 안산으로 돌아왔는데 세탁소 주변에 노란 편지가 가득했습니다. 가슴이 먹먹했습니다. 그러곤 한참을 울었습니다. '못난 엄마지만 그래도 우리 아들을 잘 키웠구나. 내세울 것 없는 부모지만 부끄럽지 않게 잘 키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고맙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수학여행 가는 날이 우리 아들의 생일이었습니다. "생일날 수학여행을 간다"며 뛸 듯이 기뻐했죠. 여행을 떠나기 며칠 전부터 현관에 여행가방을 놓고 갖고 갈 물건을 하나씩 정리했습니다. 웃으며 떠나는 모습이 마지막이었어요. 당분간 많이 울 것만 같습니다. 아들이 보고 싶어서요. 그래도 현탁이가 웃던 그 모습을 위안 삼고 있습니다. 세탁소 일도 조금씩 다시 시작하려 합니다.

아들을 보내고 그동안 찍었던 사진을 다시 펼쳐봤습니다. 아들에게 해준 게 너무 없었습니다. 진도에서 엄마들끼리 수학여행 보내면서 용돈을 얼마 줬는지 서로 물어봤습니다. 대부분이 '10만 원씩 줬다'는데 저는 2만 원밖에 못 줘 미안해 또 울었습니다. 그런데 현탁이를 찾았을 때 지갑에 2만 원이 그냥 있었습니다. "제주도는 물도 맛있으니까 맛있는 것 많이 사먹어"라고 했는데 용돈도 쓰지 못한 채 갔습니다.

우리 아이는 300mm짜리 신발을 신을 정도로 덩치가 컸습니다. 하지만 형편이 넉넉지 못해 유명 메이커 옷도 못 사줬습니다. 수학여행 가기 전에 아들 몸에 맞는 옷 사느라 아웃렛 매장을 몇 번이고 돌아다녔습니다. 아들이 언젠가 노스페이스 잠바를 사달라고 했어요. 그런데 가격이 50만 원이나 됐습니다. "그 돈이면 한 달 생활비라 안 된다"고 잘라 말했죠. 아들은 떼 한 번 안 쓰고 포기했어요. 그런데 사고 후 진도를 내려가니까 그 잠바 입고 다니는 사람이 너무 많아 또 눈물이 났습니다.

현탁이는 여느 아이처럼 "엄마 배고파"라는 말을 많이 했어요. 그럴 때마다 "너는 엄마가 밥으로 보이냐"고 타박했죠. 점심시간에 세탁소로 달려와 자장면 시켜먹고 가고, 친구들과 놀러갈 때도 돈 달라고 하고 그랬었습니다. 현탁이가 단원고 1학년 때 세탁소를 학교 주변으로 옮겼습니다. 아들이 혹시나 엄마가 세탁소를 한다고 부끄러워하진 않을까 걱정했더니 "엄마 난 괜찮아"라고 하더군요. '아들이 의젓하게 잘 자랐구나'라는 생각에 대견했죠.

수학여행 전날, 이상하게 아들에게 편지를 쓰고 싶었습니다. 생전 처음이었어요. 쓰다가 마음에 안 들어 찢어버렸던 종이를 아직 갖고 있습니다. 겨우겨우 편지를 써 아들 몰래 가방 앞주머니에 넣었습니다. '듬직하게 잘 커줘서 고맙고 엄마는 네가 있어 정말 행복하다'라고 적었죠. 출발하던 날 지나가는 말로 "현탁아, 가방에 손수건이랑 다 넣었으니까 도착하면 어디에 뭐가 들었는지 꼼꼼히 봐"라고 했습니다. 그날 밤 통화에서 못 참고 제가 먼저 물었어요. "편지 봤어?"라고 했더니 아들은 무뚝뚝하게 "응"이라고 답하더군요. 고마우면서도 쑥스러웠던 모양입니다.

현탁이는 엄마를 편하게 해준 아들이었어요. 특별히 아픈 데도 없이 밥만 먹고 잘 컸습니다. 팽목항으로 내려갔을 때 캄캄한 바다를 향해 '행복은 이걸로 끝이다. 이놈아!'라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여러분이 보내주신 따뜻한 마음들 정말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그 말밖에 드릴 말이 없네요. 아직 제 마음에는 현탁이가 자리 잡고 있어 사연들을 미처 다 읽지 못했습니다. 현탁이 방에 두고 천천히 읽어볼게요.

생각조차 하기 싫은 이 비극은 아직도 진행 중입니다. 아직도 바다에서 자식을 기다리는 부모가 많습니다. 이들이 하루빨리 돌아오도록 기도해주세요. 그래서 보내는 길이라도 온전할 수 있도록 기도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 그 마음들, 정말 고맙습니다.

현탁이 엄마 올림

아고라 - hong3845
  • 도배방지 이미지

  • 두루미 2014/05/11 [08:51] 수정 | 삭제
  • 어제 그 세탁소 앞을 지나오며 매우 착잡했습니다. 오늘 엄마의 글을 익고 눈물이 쏟아져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