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세월호 추모 분위기 확산...朴 정부가 차단하나?

안행부, 천안함때는 “시민 왕래가 잦은 곳'에... 세월호는'조용한 실내 공간'을...지침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04/28 [20:19]

세월호 추모 분위기 확산...朴 정부가 차단하나?

안행부, 천안함때는 “시민 왕래가 잦은 곳'에... 세월호는'조용한 실내 공간'을...지침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4/28 [20:19]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는 시민들의 추모 움직임이 확산되는 것을 '박근혜 정권이 차단하려는 시도가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앞서 안전행안부는 합동분향소를 설치해달라는 시민들의 요구가 전국적으로 확산됐지만 “구조에 집중해야 하는 시점이라서 아직은 때가 아니다”란 말만 반복하며 분향소 설치를 미뤄왔다,

그뿐 아니라 지난 23일 정홍원 국무총리가 전국에 합동 분향소를 차려 추모하도록 지시했는데도 이를 어기며 계속 미뤘다.


▲ 서울시가 설치한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는 시민들이 줄을잇고 있다.    © 연합뉴스

그러다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27일 오후 3시부터 합동분향소를 설치하기로 계획한 이후에야 안행부는 분향소 설치 지침을 각 시도로 내려보냈다. 

4년 전 천안함 사고 때는 시민 왕래가 잦은 곳에 마음대로 분향소를 설치하라고 했었는데 박근혜 정부는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 장소를 각 시·도청 실내나 조용한 실내 공간 설치를 원칙으로 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천안함 침몰때 보낸  '시민 왕래가 잦은 곳'에 분향소를 설치하라는 행안부 공문,  한겨레 신문 

28일 행정안전부(옛 안전행정부)가 2010년 4월22일에 16개 광역 시·도에 내려보낸 공문을 보면, 천안함 침몰 사고 희생자들을 위한 분향소 설치의 주요 가이드라인 중 설치 장소를 “시민 왕래가 잦은 곳에 설치(지방자치단체 자체 판단)”로 정했다.

반면, 이번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를 위한 분향소 설치와 관련한 안행부의 지침 내용은 설치 장소를 “실내”로 한정했다는 점에서 상당히 다르다.

세월호  참사에 보낸  '조용한 실내 공간'에 분향소를 설치하라는 안행부 공문 , 한겨레 신문 

안행부는 지난 26일 지침에서 “시·도 청사 내를 원칙으로 하되, 불가피한 경우 인근 공공기관의 실내 공간 활용도 가능하다”고 정해뒀다.

분향소를 설치해 운영하는 서울시 관계자는 “120콜센터와 SNS로 분향소를 설치해달라는 요구가 너무 많았고, 광역 자치단체 중 전남도에서 이미 분향소를 설치하고 있었고, 마냥 안행부 지침만 기다릴 수도 없는 것 같아서 안행부 지침 없이 진행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세월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