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Undefined offset: 0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sub_read.html on line 232
경기도지사 출마선언을 하는 김상곤 교육감:서울의 소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기도지사 출마선언을 하는 김상곤 교육감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03/04 [21:50]

경기도지사 출마선언을 하는 김상곤 교육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3/04 [21:50]



 

<경기도지사 출마선언문> (전문)

존경하는 경기도민과 교육가족 여러분. 

저 김상곤은 오늘 경기도 교육감직을 사퇴합니다.
그리고 새로운 길을 걷고자 합니다.

비록 험한 길이지만 이 길이 우리 시대가 저에게 요구하는 엄중한 명령이라면 기꺼이 걸어가겠습니다.

사회가 함께 변하지 않으면 교육을 통한 민생의 안정도 공동체의 행복도 굳건할 수 없습니다. 저는 교육혁신을 통해 민생을 살리는 경험을 바탕으로 이제는 한국의 정치와 사회 그리고 경제에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길로 나서겠습니다.

균형잡힌 새로운 정치, 경제, 사회 질서를 만들어나가는 데 온힘을 다하겠습니다.

저보다 더 깊은 철학과 경륜과 뛰어난 인품을 겸비한 분께서 혁신 교육철학과 정책을 이어주시리라 믿으며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옮기겠습니다.

존경하는 경기 도민과 교육가족 여러분. 

저는 2009년 4월 8일 초대 주민 직선 경기도교육감에 당선된 이후 5년동안 보편복지와 혁신교육이라는 기관으로 위기의 한국 공교육을 혁신하고자 혼신의 힘을 다해왔습니다.
무상급식 정책은 복지가 선심이나 시혜가 아닌 국민 모두가 누구나 보편적으로 누려야 할 권리임을 알렸고 정치 경제 사회 전반에 걸쳐 복지국가 담론으로 확대되었습니다.
혁신교육은 시장화, 양극화로 치달아온 무한경쟁 교육의 오래된 고통에서 벗어나는 협력과 복지에 기반한 대한민국 교육에 희망을 만들어 왔습니다. 

이 모든 성과는 경기 교육현장을 지킨 선생님들의 교육적 열정과 헌신, 학부모님과 도민들의 지지와 참여 덕분입니다. 

여러분 모두에게 진심으로 존경과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존경하는 경기도민과 교육 가족 여러분. 
얼마 전 미안합니다라는 짧은 유서를 남기고 세상을 떠난 세 모녀가 수많은 사람을 울렸습니다. 약자에 대한 사회안전망이 부족한 사회가 빚어낸 참극입니다.
2014년 한국사회의 현주소입니다. 

무상급식을 반대하고 복지확대를 가로막았던 사람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이래도 복지가 사치입니까?

이러면서 세계 10위권 경제 대국이라고 자랑할 수는 없습니다. 
장성화된 대한민국이 이런 모습일 수는 없습니다.

지난 대통령선거를 장식했던 장밋빛 공약은 하나 둘 지워지고 있습니다.
시대정신으로 합의된 줄 알았던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에 대해서 더 이상 들을 수가 없습니다. 중산층이 줄어들고 자영업자가 몰락하고 서민의 삶은 더욱 팍팍해지고 있습니다.
이런 나라는 바뀌어야 합니다.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스스로 기득권을 내려놓고 가치통합에 기초하여 새로운 정치지형을 만들어 냄으로써 국민의 가슴에 희망을 불씨를 지펴내고 있습니다.
나아가 시민사회와 함께 역사의 큰 물줄기를 바꿔내야 합니다.

저 또한 절박한 시대적 부름 앞에 저의 부족한 능력이나마 기꺼이 보태고자 합니다. 

존경하는 경기도민과 교육가족 여러분.

저는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더불어 행복한 공화국을 만들기 위해 새로운 길을 출발합니다. 
미래의 길을 뚜벅뚜벅 걷겠습니다.

저에게 신뢰와 사랑을 주신 경기 교육가족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위대한 혁신을 이룬 경기 교육가족의 일원이었음을 자랑으로 간직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4. 2. 4
김상곤 올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