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사망한 군인 어머니에 헌병 수사관이 '성행위 요구'

군 사망 유족들의 통곡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3/10/14 [21:00]

사망한 군인 어머니에 헌병 수사관이 '성행위 요구'

군 사망 유족들의 통곡

서울의소리 | 입력 : 2013/10/14 [21:00]
군에서 사망한 아들을 둔 어머니에게 재수사를 맡은 헌병 수사관이 성(性)적인 만남을 요구하는 등 군 사망 유가족에 대한 군 관계자의 도를 지나친 처신이 국방부 국정감사의 도마 위에 올랐다.

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국회 국방위 소속 김광진 민주당 의원은 14일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사망 병사의 어머니에게 군 관계자가 보낸 문자메시지를 화면으로 공개했다.

김광진 의원실에서 공개한 문자메시지 내용의 일부

 
폴더식 구식 핸드폰에 담긴 3건의 문자내용은 '때론 친구 때론 애인으로 만나고 싶어. 무덤까지 비밀지키기로 해. 종종 만나서 뽀뽀도 하고 싶은데 어쩌지' '좀 전 문자 왜 답 안해. 빨리 답해. 때론 애인처럼 뽀뽀하고 싶은데 어쩌지 화끈하게' '뭘 생각해본다는 거야. 결정만 내리면 되지 쫀쫀하게. 즐겁게 사시오. 후회말구'라고 적혀 있었다.

이를 공개하면서 김 의원은 "유족의 어머니께서 저런 문제를 일으킨 사람을 탓하고 싶지는 않으나 퇴역 후 아무런 문제없이 연금을 받으면서 돌아다니고 있는데 이런 일이 있다는 점도 알고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런 일이 이분께만 일어났을 것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다. 참담하고 황당하다. 군의문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를 개선할 필요도 있지만 군의 수사시스템에 대해서도 명확히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실이 국방부 조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답변서에 따르면, 지난 30년간 발생한 군 사망사고 중 유족이 이의를 제기해 군 헌병대 수사결과가 변경된 사례는 단 한건도 없었다. 이처럼 재심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가운데, 해당 군 관계자가 대가성 성적행위를 요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김 의원은 "수사관이 전권을 갖고 있으니 이런 일들까지 벌어지고 있다"며 "사망한 자는 돌이키기 힘들지만 재심을 조사하는 기구도 신설해 이런 문제점을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