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파렴치한 이명박 '사대강 위법 덮어준다' 약속까지...

대운하 사업 추진을 지시한 사실도 확인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3/10/14 [15:44]

파렴치한 이명박 '사대강 위법 덮어준다' 약속까지...

대운하 사업 추진을 지시한 사실도 확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3/10/14 [15:44]
▲ 파렴치범 이명박
자신의 목적 달성을 위해 불법과 탈법을 서슴없이 저질러 국정원 대선부정 등 민주주의 근간을 흔들어 놓은 파렴치한 이명박이 4대강 사업 발표 직전 “감사원을 동원해서 일하다 실수한 것은 책임을 묻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명박은 또 “한반도 대운하 TF의 성과물을 (4대강) 마스터플랜에 반영할 것” “운하 운운하는 데 위축되지 말고 당당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대운하 사업 추진을 지시한 사실도 확인됐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정의당 서기호 의원이 13일 감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4대강 사업 감사 결과’ 중 국토해양부의 ‘(대통령) 말씀사항 정리’라는 내부 비공개 문건에서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08년 11월29일 이명박은 정종환 전 국토해양부 장관으로부터 ‘수자원 현안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감사원을 동원해서 일하다 실수한 것은 책임을 묻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약속은 이명박이 '감사원을 동원, 공무원들의 위법을 덮어주겠다는 말로 받아들여진다' 회의에는 정 전 장관을 비롯해 국토부 수자원국장과 박재완 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국토부가 2008년 12월15일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를 발표하기 2주 전으로, 앞서 6월19일 이명박의 대운하 포기 선언 이후 4대강 사업과 관련된 정부의 첫 공식 보고 자리였다.

서 의원은 “4대강 감사의 주심을 맡았던 은진수 전 감사위원은 이명박의 측근이었고, 감사원은 2011년 4대강 1차 감사 결과 숱한 의혹에도 ‘문제점을 찾지 못했다’고 발표했다”며 대통령의 약속이 실제 감사원에 전해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이명박 정부에서 4대강 문제로 징계받은 공무원은 단 한 명도 없다.
 
이 밖에도 이명박은 4대강 사업과 관련해 모두 14개 항목에 걸쳐 구체적으로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명박은 “용역자료(장석효) 성과물을 마스터플랜에 반영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이는 이명박의 최측근으로 대통령직인수위에서 ‘한반도 대운하 TF’ 팀장을 맡았던 장석효 전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주도한 대운하 용역자료를 지칭한다. 이명박은 이어 “운하 운운하는 데 위축되지 말고 당당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재섭서 2013/10/15 [00:48] 수정 | 삭제
  • 벗겨도 벗겨도 계속 나오는 이명박 장로의 비리와 부패. 과연 하나님의 심판의 그 날에 구원 받을 수 있을것인지 심히 우려된다. 장로라는 칭호는 제발 시용치 말아 주길 바란다.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