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문성근, "모바일경선, 한나라당이 못한다고 '왜 우리도 못하게 하나'

핸드폰으로 선거인단 등록도 하고 투표도 할 수 있게 해야...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2/02/02 [03:15]

문성근, "모바일경선, 한나라당이 못한다고 '왜 우리도 못하게 하나'

핸드폰으로 선거인단 등록도 하고 투표도 할 수 있게 해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2/02/02 [03:15]
문성근 민주통합당 최고위원이 1일 모바일 국민경선제 도입과 관련, 박근혜의 한나라당에 대해 "자신이 안한다고 다른 당도 못하게 한다"고 비난했다.
 

문성근 민주통합당 최고위원과 김형기 용산구 예비후보는 지난 달 31일 한나라당 당사 앞에서 한나라당의 모바일 투표제 즉각 도입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치며 돈 봉투와 선거부패 원천 봉쇄를 위해 모바일 투표제 즉각 도입을 촉구 하였다.

이날 문성근 최고위원은 “모바일 시민 투표제를 도입하면 최소 500만 명 정도의 수자가 참여할 것이고 이들을 상대로는 누구도 돈 봉투 살포는 불가능하다”며 “돈 봉투와 같은 선거부패를 원천 봉쇄할 수 있는 수단은 모바일 투표제 시민참여 제도다”고 말했다.

문성근 최고위원은 1일 SBS라디오 '서두원의 시사초점'과의 전화인터뷰에서도 "시민의 뜻을 대의해야 되는 게 정치이기 때문에 시민이 편안하게 참여하실 수 있게 하려면 핸드폰으로 선거인단 등록도 하시고 투표도 하실 수 있게 해드려야 된다"면서 "그런데 한나라당에서 자신들은 이 제도를 도입할 생각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31일 여의도 한나라당 당사 앞에서 1인시위를 한 것에 대해 "도입하고 싶지 않으신 건 그 쪽 자유인데 적어도 민주통합당이 이런 혁신을 이룬 것에 대해서 방해는 하지 말아 주십시오, 이렇게 요청을 드리는 것"이라며 "그런데 정개특위에서 합의가 안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최고위원은 한나라당이 당협에 등록한 주민들만 모바일로 투표하는 '폐쇄적 국민경선제'를 언급하는 것에 대해 "그것은 이제 기존의 당 구조를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것"이라면서 "우리 민주통합당 경우는 굳이 당원에 입당하지 않으셔도, 시민인데 민주, 진보적 가치를 지향하는 분들같은 경우에는 당 의사결정 구조에 참여할 수 있는 권리를 드리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 구조를 완벽하게 직접민주주의 요소를 받아들여서 확장을 한 것이다. 개방을 한 것. 그러니까 이 개방된 구조 속에서는 시민들까지 참여하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근본 원리"라면서 "SNS가 도입되면서 북아프리카나 중동의 독재국가들이 차례로 무너지고 있고. 유럽이나 미국같은 경우에 '월가를 점령하라' 이런 것들이 결국 시민들이 직접민주주의적 요소를 지금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