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사단장이 직접 지시" 직속 부하 증언으로 드러난 임성근 거짓말

해병대 1사단장 직속 7여단장의 증언 "수변으로 내려가 장화를 신고 작전을 수행하라"
野 "들통 난 임성근 거짓말, 대통령은 민의를 거역하지 말고 특검 수용하시라"

정현숙 | 기사입력 2024/05/16 [18:13]

"사단장이 직접 지시" 직속 부하 증언으로 드러난 임성근 거짓말

해병대 1사단장 직속 7여단장의 증언 "수변으로 내려가 장화를 신고 작전을 수행하라"
野 "들통 난 임성근 거짓말, 대통령은 민의를 거역하지 말고 특검 수용하시라"

정현숙 | 입력 : 2024/05/16 [18:13]

 MBC 방송화면 갈무리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은 해병대 채수근 상병 사고와 관련해 수색 작전을 지원만 했지 지휘할 권한이 없었고 그러니 자신은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 MBC는 현장에 투입됐던 임성근 해병대 1사단장의 직속 부하인 7여단장의 진술서를 확보했다.

 

15일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직속 7여단장의 진술서 전문을 최초로 입수한 MBC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 투입됐던 7여단장은 임 전 사단장이 직접 구체적인 지시를 했다고 일관되게 진술했다. 

 

지난 13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에 응한 임성근 전 사단장은 취재진에게 "일부 언론에서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수중수색 지시를 제가 했다고.."라며 끝까지 책임을 부하에게 전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7여단장은 임성근 1사단장의 직접 지시를 받아 부대를 지휘했다. 임 사단장은 당시 "현장 작전통제권은 육군으로 넘어가 자신은 지휘권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7여단장은 반대로 진술했다.

 

7여단장은 채 상병 사망 전까지도 작전통제권을 가진 육군과의 원격화상회의, VTC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고 했다. 육군 50사단장이 찾아와 작전 지도를 한 적도 없었다.

 

반면 임성근 전 사단장은 지휘권이 없다면서도 수색 작업 첫날인 7월 18일 현장을 찾아 작전 지도를 한 뒤, 저녁 8시 30분엔 화상회의도 직접 주재했다.

 

7여단장은 이날 회의에서 "전반적으로 작전에 대한 평가와 지침을 내렸다"라며 "수변으로 내려가서 장화를 신고 작전을 수행하라"는 등 임 사단장의 세세한 지시도 이때 나왔다고 진술했다.

 

7여단장은 자신은 "해병 1사단장의 지침을 받아 작전을 수행한다"라며 임성근 전 1사단장이 현장을 사실상 지휘했다고 밝혔다. 7여단장은 부대를 이끌고 출동하기 직전까지도 실종자 수색이 주 임무란 사실을 몰랐다고도 했다.

 

그나마 안전 관련 지시는 우선순위도 아니었다. 7여단장은 출발 직전 임 전 사단장으로부터 '실종자 수색 작전에 우선순위를 둬라', '복장은 해병대 적색 상의 체육복에 정찰모로 통일하라'는 지시부터 받았다.

 


7여단장은 "구명환이나 로프 같은 안전 장구를 준비했더라면 물에 빠진 채 상병을 구출할 수도 있었다는 아쉬움이 너무 많다"라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임 전 사단장은 실종자 수색 임무를 몰랐다는 건 "일부 인원의 책임 전가"라고 주장하고 있다.

 

최민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6일 국회 브리핑에서 "들통 난 임성근 사단장의 거짓말, 대통령은 민의를 거역하지 말고 특검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작전을 지시하지 않았다던 임 전 사단장의 변명이 뻔뻔한 거짓말이었음이 백일하에 드러난 것"이라며 "이런 파렴치한 사단장을 감싸고 보호해준 것이 누구인지 반드시 밝혀야한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임 전 사단장의 무리한 지시로 젊은 해병이 죽었음에도 ‘VIP’의 격노로 책임을 묻지 못하게 된 것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던 대통령은 대놓고 거부권을 시사하고 있고, 여당은 ‘이재명 대표를 위한 방탄’이라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라며 "억지 논리에 실소만 나온다. 젊은 해병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것이 야당 대표와 대체 무슨 상관인가?"라고 반문했다.

 

최 대변인은 "진실이 모두 밝혀질 것이 두려워 특검을 수용하라는 국민의 경고마저 거역하려는 것 아닌가?"라며 "은폐하면 은폐할수록, 거부하면 거부할수록 해병대원 특검의 당위성은 더욱 분명해질 뿐임을 명심하고 또 명심하라"고 특검법 수용을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단장이 직접 지시 직속 부하 증언으로 드러난 임성근 거짓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