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G7, 한국 정상회의 초청 대상서 제외..尹 이탈리아 방문 '불발'

‘글로벌 중추국가’ ‘G7플러스 외교’ 추진 무색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4/04/20 [13:53]

G7, 한국 정상회의 초청 대상서 제외..尹 이탈리아 방문 '불발'

‘글로벌 중추국가’ ‘G7플러스 외교’ 추진 무색

서울의소리 | 입력 : 2024/04/20 [13:53]

한국이 오는 6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받지 못했다. 부산 엑스포 불발에 이어 들리는 아쉬운 소식이다.

 

외교 소식통은 19일 “이탈리아 풀리아에서 오는 6월13∼15일 열리는 주요 7개국 정상회의 초청국 명단에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윤석열 정부는 ‘글로벌 중추국가’ 기치를 내걸고 국제적 위상에 걸맞은 주요 7개국의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겠다면서 ‘G7 플러스 외교’를 추진해왔다. G7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올해 의장국인 이탈리아와 꾸준히 협의했으나 이탈리아는 초청국 명단에 한국을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한다.

 

이탈리아는 올해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자국의 주요 의제인 난민 문제 해법을 비롯한 아프리카 개발 지원, 우크라이나 전쟁과 중동 사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겠다는 입장이었고, 이런 의제에 기여할 수 있는 국가 위주로 초청국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최근 아르헨티나, 이집트, 튀니지, 케냐, 알제리와 주요 20개국(G20) 회의의 작년·올해·내년 주최국인 인도·브라질·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초청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한국이 초청된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념사진. 연합뉴스

한국은 2020년 이후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세차례 초청받았다. 미국이 의장국이던 2020년, 영국이 의장국이던 2021년, 일본이 의장국이던 2023년 참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과 적극 연대하는 외교를 해왔는데도 올해 정상회의에 초청받지 못하면서, 정부가 강조해온 ‘글로벌 중추국가’, ‘G7 플러스’ 외교 목표가 무색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겨레에 “아직 의장국인 이탈리아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며 “올해 이탈리아는 국내 정치와 관련한 아프리카 지중해 이주민 이슈와 연계해 초청 대상국을 선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7개국 협력 강화 여부를 보여주는 변수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박혜연 2024/04/22 [21:17] 수정 | 삭제
  • 외로운 썩여리 꼴좋다~!!!!!
윤 대통령, G7 공들였는데 정상회의 초청 못 받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