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KTX 민영화 '댓글 조작' 국토부도 같이 했다.

'철도관리공단 홍보부'는 금요일까지만 '다른 조작은 국토부'

민주어린이 | 기사입력 2012/01/18 [10:07]

KTX 민영화 '댓글 조작' 국토부도 같이 했다.

'철도관리공단 홍보부'는 금요일까지만 '다른 조작은 국토부'

민주어린이 | 입력 : 2012/01/18 [10:07]

KTX 사유화가 국민의 저항을 받자 철도시설공단에서 전직원에 이메일을 보내 '인터넷 댓글을 달아 여론조작하고 그 실적을 제출하라'라고 지시를 하여 국민에게 충격을 주었다.
 

▲   철도관리공단 홍보부가 직접 발송한 댓글조작 지시 메일             ©서울의소리

 
 
 
 
 
 
 
 
 
 
 
 
 
 
 
 
 
 
 

댓글달기는 철도관리공단 단독 아니다.
철도 관계자, 국토부도 함께 댓글 달았다.
 
이 '정부주도형 댓글달기'가 철도관리공단 직원 뿐 아니라 국토부에서도 함께 진행된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일것으로 예상된다.
  
16일 해당 기관을 방문하여 해당 관계자와 인터뷰를 실시했을 당시, 사진 상의 이메일의 진위여부와 함께 '본 서울의소리 기자도 블로그에 메뉴얼에 입각한 스타일의 댓글이 오늘아침 3개나 달려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어디서 나온 댓글이냐'하고 질문을 하였다.
 
이 질문에 관계자는 서울의소리 기자에게 이렇게 설명했다.
"우리(관리공단 홍보부)는 국토부의 정책에 따라갈 수 밖에 없다. 이 메일 보내고 직원들로 부터 전화많이 받았다. 댓글달라고 하니까 뭘 해야하는지 몰른다고 해서 자료 다 만들었다." 
 
그리고 본지 기자의 블로그에 달린 댓글에 대해서는 "우리는 이 날 단독으로 강제성이 없이 잠깐한거지. 인사상 불이익 이런거는 절대 없다. 그냥 내용이 많이 뜨다보니까 내가 정리다해가지고 보낸거 뿐이다. 그냥한번 의견을 다뤄보자. 딱 그날만 (댓글) 달라고 메일보낸거다. (기자가 말하는 이메일 지시 이외의 날짜의 댓글은)국토부나 우리같은..."  
이라고 밝혔다.
 
이는 국토부가 KTX사유화 강행을 위해 시설공단에 압력을 넣었을 뿐 아니라, 직접 댓글달기까지 진행했음을 시인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간 정부에 불리한 폭로나 사실 정황이 포착될 때마다 정부는 '괴담'으로 치부하며 사법처리 운운하며 억압하며 칼날을 세워왔다.
 
그런데 최근 정부관계자의 입으로 '정부기관의 인터넷 여론작업'의 실체마저 증명되면서, 이명박의 '완벽한 도덕성'은 다시한번 상처를 입게 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아자 2012/01/19 [09:05] 수정 | 삭제
  • 똑같은 족속들이내 할 일이 무진장 없었나 보내
    그런다고 철도가 민영화될것 같으냐
KTX, 사유화, 민영화, 이명박, 댓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