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동관 비서실장?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윤석열

윤석열의 변화를 기대하는 것보다 탄핵을 추진하는 것이 더 빠른 길

이득신 작가 | 기사입력 2024/04/12 [22:16]

이동관 비서실장?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윤석열

윤석열의 변화를 기대하는 것보다 탄핵을 추진하는 것이 더 빠른 길

이득신 작가 | 입력 : 2024/04/12 [22:16]

 

 

윤석열은 11일 4·10 총선 결과에 대해 “총선에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선거 패배에 책임을 지고 총리와 비서실장등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의 이러한 행보는 말뿐인 듯하다. 중앙일보가 11일 단독으로 보도한 차기 대통령 비서실장 후보로 이동관과 김한길이 거론된 것이다.

 

동아일보 기자출신의 이동관은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대변인등을 역임하기도 했다. 이후, 현 정부 들어 요직에 요직을 거듭 차지해 왔다. 그는 2021년 윤석열 선대위의 미디어소통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당선 후에는 당선인 특별고문을 맡기도 했다. 또한 2022년 5월 26일, 새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대외협력특별보좌관(장관급)으로 위촉되었다. 그리고 2023년 7월, 한상혁의 후임으로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의 자리에 임명되었다.

 

그러나 윤석열의 방송장악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며 국민들이 저항이 식을 줄 모르자 2023년 11월 민주당은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해 윤석열 정부 공영방송 이사 및 사장 대규모 해임 사건을 이유로 탄핵소추안을 발의했다. 이후 방통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 표결 전에 윤석열에게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고,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사퇴하게 된 인물이다.

 

이러한 이동관을 다시 불러들여 비서실장의 자리에 앉히려 한다는 기사가 나온 것이다. 보통 대통령실은 인사권을 행사하기 전, 언론을 통해 미리 여론 간보기를 한 다음 인사를 진행한다. 따라서 중앙일보의 이동관 비서실장 보도는  중앙일보 기자의 단순한 뇌피셜일 수는 없다. 인사를 진행하기 전 사전에 언론에 흘려본 후 여론의 추이를 살펴본 다는 것인데, 비서실장의 자리에 하필이면 논란도 많고 탈도 많은 이동관의 거론된 것에 대해 민주당은 물론이고 야당들이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이동관의 지명은 총선 참패 후 윤석열이 밝힌 것처럼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드는 것과 상당한 괴리감이 느껴진다. 또한 국정쇄신을 하겠다고 하면서 인사 돌려쓰기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 국정쇄신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인사인데, 끝없는 논란과 비판을 받아온 이동관을 다시 쓰겠다는 것은 대통령의 말과 행동이 따로 간다는 비판을 자초하는 것이다.

 

더욱이 민생이 초토화된 상태에서 민심과는 전혀 다른 행보를 보이는 것은 총선참패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도 아니며 대통령이 국민들과 싸우겠다는 의미로 밖에 읽혀지지 않는다. 결국 대통령의 변화를 기대하는 것보다 대통령의 탄핵을 추진하는 것이 더 빠른 길일 수도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