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尹·韓, 4·3 추념식 불참.."큰 충격과 실망, 기본 예의마저 저버린 것"

민주당 "동료 시민 그토록 강조하더니 희생자와 유족의 상처 보듬기를 거부"

정현숙 | 기사입력 2024/04/03 [16:12]

尹·韓, 4·3 추념식 불참.."큰 충격과 실망, 기본 예의마저 저버린 것"

민주당 "동료 시민 그토록 강조하더니 희생자와 유족의 상처 보듬기를 거부"

정현숙 | 입력 : 2024/04/03 [16:1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제76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에 불참하면서 시민사회와 정치권에서 성토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윤 대통령은 3일 거행된 4·3 희생자 추념식에 2년 연속 불참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불참하면서 추념식은 대통령과 여당 대표가 모두 빠진 채 열렸다. 한 위원장은 이날 추념 메시지로 갈음했고 대신 한덕수 국무총리가 참석해 ‘추념사’를 낭독했다.

시민사회와 야당은 "기본적인 예의마저 저버린 것", “4·3 희생자를 위로하고 유족을 보듬길 거부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윤 대통령에 이은 한 위원장의 불참 소식에 대해 전날 성명에서 "제주4·3을 대하는 정부 여당의 태도에 매우 큰 충격과 실망을 금할 수 없다"라며 "4·3추념식마저 외면하는 국민의힘을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위원회는 “그동안 4·3 추념식에 대통령과는 달리 여야 각 정당 대표들이 불참한 사례는 거의 없다”라며 “특히 선거운동 기간 단 한 번도 제주를 찾지 않은 한동훈 위원장이 4·3추념식까지 참석하지 않는 것은 제주도민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마저 저버린 것”이라고 성토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3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동료 시민을 그토록 강조해 온 한 위원장의 불참은 매우 유감스럽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민은 정부·여당의 동료 시민이 아닌지 묻고 싶다”라며 “아니면 망언으로 4.3을 폄훼한 태영호, 조수연, 전희경 후보를 공천하고 제주시민 앞에 설 자신이 없었는가”라고 꼬집었다. 

권 대변인은 "4·3 추념식은 진영을 떠나 희생자를 위로하고 유족의 상처를 보듬는 자리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위원장은 희생자를 위로하고 유족의 상처를 보듬기를 거부했다”라며 "4·3 영령과 유족에 대한 도리를 거부한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을 제주도민과 국민은 차갑게 바라보고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도 “4.3 추념식에 불참한 윤석열 대통령실에서 오늘 나온 말이라곤 4조 6천억원이 삭감된 R&D예산을 겨우 1조원 복구하겠다는 총선용 관권선거 공약 뿐이었다”라며 “역사의 아픔에 공감하지 못하고, 부정하는 이들은 책임있는 정치세력이 될 자격이 없다”라고 힐난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추념식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4·3 학살의 후예라고 할 수 있는 정치 집단이 바로 국민의힘”이라며 여당 측 인사들의 추념식 불참 사과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은 지금이라도 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은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하고, 4·3 폄훼 인사들(태영호, 조수연, 전희경)에 대해서는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尹·韓 4·3 추념식 불참..큰 충격과 실망, 기본 예의마저 저버린 것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