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건희는 왜 고가의 명품을 받았나...쟁점 살펴보니 김영란법 위반?

- 최재영 목사, 김건희 여사와 명품 건네며 2차례 만나
- 김영란법, 공직자의 배우자 '직무 관련성' 여부 핵심

성해영 기자 | 기사입력 2023/11/28 [00:32]

김건희는 왜 고가의 명품을 받았나...쟁점 살펴보니 김영란법 위반?

- 최재영 목사, 김건희 여사와 명품 건네며 2차례 만나
- 김영란법, 공직자의 배우자 '직무 관련성' 여부 핵심

성해영 기자 | 입력 : 2023/11/28 [00:32]

▲ 2023년 11월 27일 서울의소리 단독보도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김건희 여사 고가 명품 수수' 방송에서 최재영 목사가 김건희 여사와의 만남에서 건넨 고가의 명품을 구매한 당사자가 구매했을 당시 촬영한 사진 캡쳐  © 서울의소리

[서울의소리=성해영 기자] 서울의소리에서 1127일 저녁 9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김건희 여사가 고가의 명품 선물을 수령한 사실을 단독 보도해 김건희 여사의 김영란법 위반 여부 등 논란을 일으키며 파장을 불러왔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인수 기자의 리포트를 통해 최재영 목사가 김건희 여사를 만나는 영상이 공개됐다. 최 목사는 지난해 95일 신세계백화점 명동 본점 디올 매장에서 300만 원 상당의 클라우드 블루 색상의 디올 여성 송아지 가죽 파우치를 구매한 후 같은 달 13일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미리 구매한 명품 디올백을 소지하고 김건희 여사를 독대했다. 두 번째 만남이었다.

 

김 여사는 최 목사가 준비한 고가의 명품 선물을 거절하지 않았다.

 

최 목사는 김건희 여사와의 만남에 대해 묻는 인터뷰에서 정상적인 영부인이라면 그 선물을 반려하거나 바로 돌려주는 모습을 보였어야 맞는 거 아니겠어요. 그러나 결과는 이제 그걸 거뒀다는 거 그게 참 문제인 거고...”라고 말했다.

 

최재영 목사는 미국 시민권자로서 30년간 통일운동을 해오며, 전태일 실록을 집필하는 등 기독교계에서는 대표적인 진보 운동가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최 목사는 인터뷰 중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대선 공약이 반북적이고 반통일적이고 선제타격 등 공포감을 유발할 수 있는 대북 정책과 통일 정책이라는 사실을 알고 조언을 해야겠다는 취지로 지난해 1월 김건희 여사에게 먼저 연락해 카카오톡으로 시국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지내게 됐다고 전했다.

 

최 목사는 김 여사와 쉽게 친분을 쌓을 수 있었다. 최 목사는 고향이 경기도 양평으로 김 여사와 동향 사람이며, 집안 어른들끼리도 아는 사이다. 김 여사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행사와 정·재계 인사 150여 명만 초청하는 외빈 만찬에 최 목사를 초청했다.

 

김 여사와 최 목사는 카카오톡으로만 연락을 주고받았으나, 윤석열 대통령 당선 축하 인사를 하려는 최 목사의 제안으로 지난해 620일 아크로비스타 지하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첫 만남이 이뤄졌다. 이 당시에도 고가의 명품이 건네졌다.

 

최 목사는 지난해 63일 영등포 신세계백화점에서 향수를 구입하고 같은 달 13일 신세계백화점 명동 본점 샤넬 매장에서 추가로 화장품 세트를 구매했다.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건넨 품목과 가격은 가브리엘 샤넬 에쌍스 향수 28만 원과 샤넬 수블리마지 여성 화장품 세트 1518000원 총 1798000원이다.

 

고가의 명품이 건네진 첫 번째 만남에서도 김 여사는 최 목사의 선물을 거절하지 않았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최 목사와 김 여사의 만남이 성사된 경우를 보면 최 목사가 카카오톡을 통해 명품 사진을 보낸 후 김 여사 측의 답변이 있는 경우에 제한되었다는 사실이다.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명품이 아닌 후드 티셔츠나 스카프 등 수수한 의류나 소지품 등을 선물로 준비해 사진을 보냈을 경우 김 여사는 라고 짧게 답변만 하거나 만남에 응하지 않았다.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만남을 요청한 10여 차례 중에서 만남이 성사된 경우는 고가의 명품이 건네진 2차례뿐 이었다.

 

이와 같은 경우 김건희 여사는 공직자의 배우자로서 김영란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는 소지가 있기 때문에 법률적 검토가 필요하다. 김영란법은 청탁금지법이다. 공직자의 배우자일 경우에는 공직자의 직무와 상관있는금품을 수수한 경우 공직자가 이를 알고도 신고하지 않으면공직자가 형사처벌이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공직자는 배우자의 금품 수수 사실을 아는 즉시 소속기관장에게 신고해야만 한다.

 

김건희 여사의 김영란법 위반 여부 등에 관해서는 서울의소리 단독으로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김건희 여사 고가의 명품 수수후속 보도에서 법률적 해석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