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국힘당과 합당한다는 조정훈, 안철수 꼴 날 것!

유영안 논설위원 | 기사입력 2023/09/20 [15:20]

국힘당과 합당한다는 조정훈, 안철수 꼴 날 것!

유영안 논설위원 | 입력 : 2023/09/20 [15:20]

 

▲ 출처=연합뉴스  © 서울의소리

지난 총선 때 민주당 위성정당으로 당선된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가 국힘당과 합당할 것으로 알려져 시대전환 지도부가 부글부글 끓고 있다는 전언이다. 당선은 민주당 위성정당으로 해놓고 그동안에도 국힘당 편에서 서더니 드디어 본색을 드러낸 셈이다.

 

그동안에도 조정훈이 국힘당으로 갈 것이라는 말은 무성했다. 그가 김종인을 정치적 사부로 여긴데다, 걸어온 길이나 사고도 보수적이라 다들 그가 국힘당으로 갈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그가 내세운 합당 취지가 논리에 맞지 않아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3당 주장해놓고 제3당 불가능하다 고백

 

조정훈은 3당은 가능하지 않다. 국힘당으로 들어가 메기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는데, 이는 전에 자신이 한 말과 배치된다. 조정훈은 평소 양당 체제를 비판하며 제3당을 강조했다. 시대전환도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당이다. 그러나 금태섭과 양향자가 먼저 제3당을 창당하고 나서자 막상 갈 곳이 없는 조정훈이 국힘당의 영입 제안을 수용한 것 같다.

 

이처럼 말은 그럴싸하게 해놓고 행동은 정반대로 하는 정치인을 우린 일찍이 보았는데, 그가 바로 안철수다. 두 사람은 학벌도 좋아 말은 그럴 듯하게 하지만 행동은 정반대다. 지금 안철수가 국힘당에서 무슨 일을 하는지를 보면 조정훈의 미래를 엿볼 수 있다.

 

조정훈 딴에는 자신이 국힘당에 들어가면 개혁을 주도할 것처럼 여길지 모르지만 어불성설이다. 국힘당은 조정훈 따위의 듣보잡이에 휘둘릴 당이 아니다. 그 당은 우선 이용해 먹고 곧 버리는 데 이골이 난 당이다. 이준석과 안철수를 보라.

 

시대전환 지도부 강력 반발

 

조정훈이 국힘당으로 갈 것이라는 보도가 나가자 시대전환 지도부는 하루 종일 고성이 들려왔다고 한다. 조정훈이 지도부와 전혀 상의 없이 국힘당과의 합당을 발표해버린 것이다. 시대전환 지도부는 시대전환이 추구하는 노선과 국힘당이 추구하는 노선이 전혀 맞지 않다고 보고 있다.

 

시대전환 관계자들은 조 대표 당선을 위한 합당일 뿐이다.”, “탐욕이 인간을 망쳤다.”, “공천 한 번 받아 보려는 수작이다.” 등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이원재 전 시대전환 공동대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너무나 황당하고 참담하다시대전환은 현재의 국민의힘과는 전혀 가치를 공유할 수 없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이원재 전 시대전환 공동대표는 이어 만일 실제로 합당한다면 창당 정신과 당시 지지자들의 뜻에 반하는 일일뿐더러, 가치와 국민은 온데간데 없고 탐욕과 협잡만 남은 우리 정치의 추잡한 단면을 보여주는 사건이 될 것이라고 성토했다.

 

시대전환은 의원이 조정훈 한 명으로 지도부와 당원이 국힘당과의 합당을 거부하면 사실상 합당의 의미가 사라진다. 조정훈 혼자 국힘당에 들어가서 뭘 하겠으며 또 누가 그런 조정훈을 우대해주겠는가? 대선 주자인 안철수마저도 이용하고 버리는 당인데 말이다.

 

보수와 중도 연합?

 

조정훈은 국민의힘 지도부에서 시대전환에 합당 제안을 한 사실을 인정하며 제안을 받고 당 지도부와 치열한 논의를 거쳤다. 국민의힘과 합당할 경우 보수와 중도를 아우르는 연대체를 만들려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건 국회의원 한 번 더 해보려는 조정훈의 욕망일 뿐, 안철수의 예로 보듯 이용만 당하고 토사구팽을 당할 게 뻔하다.

 

시대전환에 몸담았던 관계자들도 좌도 우도 아닌 앞으로를 표방하는 시대전환이 '우향우'를 외치는 국민의힘과 함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시대전환 지도부는 조정훈이 국힘당에서 공천을 받아 재선을 노리려 창당 정신에 반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보고 있다.

 

안철수를 반면교사 삼아야

 

지도부가 강력 반발하자 조정훈은 이원재 전 대표를 향해서 "지향점이 달라 결별한 사람이며, 당 소속이 아닌 만큼 이번 논의에도 참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조정훈은 "합당 과정에서 어떤 조건을 제시받거나 요구한 적은 전혀 없다"면서 "합당은 시대전환의 정치 생명을 건 결정으로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것이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중도와 보수를 아우른다는 조정훈의 말이 얼마나 허무맹랑한 꿈인지는 안철수를 보면 극명하게 알 수 있다. 안철수는 조정훈과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정치적 무게감이 있지만 여지없이 토사구팽을 당했다. 그래서인지 요즘은 언론에 얼굴도 잘 보이지 않는다. 스스로 생각해도 자신이 참 한심하다 생각했을 것이다.

 

혼자 잘난 정치

 

조정훈은 민주당으로 안 간 것에 대해 민주당은 87년에 멈춘 정당과 같아 민주당과의 합당은 어렵다고 판단했다. 2023년다운 민주당을 만들어보려 했지만 원외에서 민주당을 바라볼 때 그건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극우 정당인 국힘당으로 간다는 조정훈의 논리는 궤변에 지나지 않는다. 그리고 그가 언제 민주당을 변화시키려 노력했는가? 그럴 자격도 없고 능력도 없는 자가 말이다. 국민들은 조정훈이 누구인지도 모른다. 혼자 잘난 맛에 정치하는 것 같다.

 

수구 언론들은 조정훈을 비롯 문재인 정부에서 일한 김현준과 고기철도 국힘당에 입당한다며 호들갑을 떨고 있지만 떨거지들의 배신일 뿐, 그들이 국힘당으로 간다 해도 대세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다.

 

검찰 편 들고 김건희 비호한 조정훈

 

조정훈은 민주당이 검경 수사권을 조정할 때 검수완박이라며 반대했다. 사실상 검찰 편들 들고 나선 것이다. 그때부터 민주당과 관계가 멀어졌고 차기 총선을 앞두고 조정훈이 국힘당으로 갈 거라는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더욱 웃기는 것은 조정훈이 민주당이 김건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대해 특검을 들고 나오자 이를 반대했다는 점에 있다. 그때부터 조정훈은 국힘당이 자신을 불러줄 거라 생각한 모양이다. 기회주의자의 전형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다. 조정훈은 김건희 일가의 비리 의혹에 대해 한 번도 제대로 된 공격을 한 바 없다.

 

마포갑 출마 준비 중?

 

한편 보도에 따르면 조정훈은 차기 총선 때 마포 갑에서 출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포 갑은 전통적 민주당 강세 지역으로 노웅래 의원이 3선을 한 곳인데, 그가 비리에 연루되어 아마 조정훈이 그곳을 노리는 것 같다. 한편 대통령실 강승규도 그곳을 노리고 있어 경선을 할지 의문이다. 그런데 최근 강승규의 녹취록이 공개되어 출마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배신자는 또 배신한다

 

정치권에 진리 아닌 진리가 있다. '배신한 자는 또 배신한다'란 말이 그것이다. 실제로 그런 사례는 차고 넘친다. 민주 진영을 배신하고 국힘당으로 가 성공한 사람이 있는가? 처음엔 조금 우대 받다가 결국 토사구팽당한다. 조정훈이 그 전철을 밟지 않기를 빈다. 정권은 유한하고 인생은 길다. 하필 가도 왜 친일매국 정당으로 가려 하는가? 학벌이 아깝지도 않은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