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윤석열NFT' 제작 업체, '100억대 코인사기'로 고소 당해..피해자들 "국힘당 관련 코인이라기에"

'해당업체, <윤석열 NFT> 뿐 아니라 <김진태 NFT>도 발행..나경원과 홍문종 창립기념행사 참석',
'피해자 단체 "與와 사기업체 무슨관계인지 규명해야"'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3/09/19 [17:39]

'윤석열NFT' 제작 업체, '100억대 코인사기'로 고소 당해..피해자들 "국힘당 관련 코인이라기에"

'해당업체, <윤석열 NFT> 뿐 아니라 <김진태 NFT>도 발행..나경원과 홍문종 창립기념행사 참석',
'피해자 단체 "與와 사기업체 무슨관계인지 규명해야"'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3/09/19 [17:39]

[사회=윤재식 기자] 지난 대선 당시 국민의힘 후보였던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명목으로 여당과 함께 윤석열 NFT (대체불가토큰)’ 발행한 업체가 제작한 코넛코인로 인한 사기 피해액이 100억 원대로 추산되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들이 해당 업체를 대검찰청에 고소했다.

 

▲ '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이 19일 '코넛코인' 사기 피해 고소장 제출에 앞서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모습  © 서울의소리


'윤석열NFT코인사기피해자모임 (이하 피해자모임)'19일 대검찰청 앞에서 이번 코인사기 사건에 수사당국의 적극적 대응과 사기업체의 엄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진 후 대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해당 사건은 윤석열 NFT’김진태 NFT’ 등 여당과 함께 여권 인사 관련한 코인을 발행했던 B 업체에서 이런 이력을 바탕으로 시중에 유통시킬 계획이 없었던 코넛코인이라는 코인을 제작해 최대 판매 수수료 88% 등을 내세우며 다수를 끌어들여 벌인 100억 원대 사기 범죄이다.

 

이번 기자회견을 주관한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 홍성준 공동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가진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밀어줄 코인, 대통령이 사용할 코인 등 윤석열 정부와 관련이 있는 코인이라는 영업(전략) 때문에 피해자들이 대거 양산됐다라며 “(B 업체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판 건지 (실제로) 관계가 있는 건지 검찰이 수사를 진행해 진상을 규명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B 사는 지난 대선 당시 국민의힘 선대본부 산하 미래를 여는 희망위원회와 계약을 맺고 윤석열 NFT’를 발행하고 지방선거 당시 강원도지사 후보였던 김진태 지사 지지를 위한 '김진태 NFT' 발행했으며 202111월 창립당시에는 나경원과 홍문종 등 전 국민의힘 의원들이 축사를 하는 등 여권과의 밀접한 관계를 지속해왔다.

 

이와 관련해서도 홍 대표는 국민의힘과 사기꾼들과 무슨 관계인지 규명해야 한다. 이건 심각한 문제가 있다. 직접적인 피해자들이 양산된 거니까라며 이에 대해서 책임 있는 정치인들이면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nft, 사기, 나경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