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민주 "尹, 정적 죽이기 문서에 서명".."李 체포안 찬성 의원들, 정치 생명 끊을 것”

野 "국민과 싸우려고 했던 정권의 끝이 어떠했는지 역사는 증명..역사의 심판을 두려워하길"
지역 정치권 "민주당 의원들, 체포동의안 부결 당론 채택" 촉구

정현숙 | 기사입력 2023/09/19 [16:06]

민주 "尹, 정적 죽이기 문서에 서명".."李 체포안 찬성 의원들, 정치 생명 끊을 것”

野 "국민과 싸우려고 했던 정권의 끝이 어떠했는지 역사는 증명..역사의 심판을 두려워하길"
지역 정치권 "민주당 의원들, 체포동의안 부결 당론 채택" 촉구

정현숙 | 입력 : 2023/09/19 [16:06]

18일 지역 정치권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부결 당론으로 채택해야" 기자회견. 정진욱 정무특보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유엔총회 참석차 방문한 미국 뉴욕에서 전자결재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요구서를 재가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체포동의안 재가는 '정적 죽이기' 문서에 사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국회 논평에서 "야당 대표에게 '제발 죽어라'라는 일종의 선언이나 다름 없다"라며 "윤 대통령의 지난 임기 1년 4개월, 대한민국의 국정운영은 어땠는가? 사실상 '무정부상태', '각자도생'이었다. '민생 살리기'가 아니라, 오직 '정적 죽이기'로 점철된 시간이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강 대변인은 "하지만 검찰 등 수사기관 총력 동원에도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부정평가는 조금도 낮아질 기미가 없다"라며 "그러니 윤 대통령은 경쟁자와 대안세력을 조금도 용납하지 않고, 자신의 최대 정적인 이재명 대표를 죽이려고 하는 것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총선을 불과 8개월여 앞두고, '내가 살기 위해 네가 죽어야 한다'라는 식의 정권 차원의 '정적 죽이기'가 더욱 극단을 향해 치닫고 있는 셈"이라며 "야당을 탄압하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윤석열 정권의 폭정에 국민의 분노와 인내도 그 끝에 다다랐다. 국민과 싸우려고 했던 정권의 끝이 어떠했는지 우리 역사는 증명한다. 윤석열 정권은 역사의 심판을 두려워하길 바란다"라고 경고했다.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이 임박한 가운데 비명계를 향한 친명계의 압박도 거세지고 있다. 이 대표의 '사즉생 단식 투쟁'에 맞춰 동조단식이나 1인 시위, 삭발 투쟁 등에 나선 지지자들과 원외 친명조직, 광주·전남정치개혁연대까지 일제히 당대표 체포동의안 부결을 당론으로 채택할 것을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정진욱 이재명 당대표 정무특보와 최영호 전 광주 남구청장, 전진숙 전 청와대 행정관, 강위원 당대표 특보, 전진숙·최치현 전 청와대 행정관 등 11명은 18일 전남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공동성명을 내고 "민주당 국회의원들은 이재명 당대표 체포동의안 부결을 당론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윤석열 정권은 18일, 19일째 단식투쟁 중 건강 악화로 병원으로 실려간 이재명 대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해 (21일) 표결을 앞두고 있다"며 "우리는 군사독재보다도 지독하고 무도한 검사독재, 인면수심의 정권 아래에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사전영장 청구는 명백히 야당과 야당 대표에 대한 탄압이자, 이재명 대표를 제물삼아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 과정에서 민주당을 분열시키고, 국회 투쟁력을 약화하려는 술책"이라며 "이제는 정치검찰들에 대한 탄핵을 해야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강위원 당대표 특보는 "이재명 대표가 건강을 이유로 나를 압박하지 마라. 망국의 길을 가는 윤석열 정부를 압박하라"라며 이 대표가 단식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원외 친명모임 ‘더민주혁신회의’의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강 특보는 19일 유튜브 채널 '새날'에 출연해 “이번에 가결 표 던지는 의원들은 끝까지 추적, 색출해서 당원들이 그들의 정치적 생명을 끊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 사무총장은 “(민주당 의원들이) 두려워할 줄 알아야 한다”라며 “적어도 당 대표께서 목숨을 건 투쟁 중이고, 윤석열 정부가 검사 독재 정권이라는 데 동의한다면 무조건 부결해야 하고, 압도적 다수라면 당론으로 채택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당내에서 체포동의안 표결을 두고 이견이 있는 것에 대해선 “민주당 의원들 대부분이 박정희·전두환 정권과 화염병, 쇠 파이프를 들고 싸웠는데 무슨 토론이 필요하냐?”라고 반문했다.

 

친명계는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이 유력시되는 21일 ‘10만 당원’이 국회를 포위해야 한다며 총동원령을 내린 상태다. 김한규 원내대변인은 이날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과 관련 “당론이 아닌 전체 뜻을 모으는 방식이 될 것이다”고 했다. 이날 장경태 최고위원도 “지지자들이 연차를 내고서라도 21일에 국회에 나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광온사퇴 2023/09/20 [09:34] 수정 | 삭제
  • 윤 비호세력 민주당의원은 모두 철퇴를 가해야한다. 굥정부와 싸워라 이재명대표 지켜라
이재명 체포동의안 부결 촉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