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점점 드러나는 부정선거 의혹의 근거들.. 지하주차장 투표소?

박원순 선거가 최초였을까? 이전 선거도 검증해봐야하지 않나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1/12/10 [14:16]

점점 드러나는 부정선거 의혹의 근거들.. 지하주차장 투표소?

박원순 선거가 최초였을까? 이전 선거도 검증해봐야하지 않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1/12/10 [14:16]
MBC피디수첩은 최근 방영분에서 한나라당에 의한 선관위의 디도스 공격시건을 방영하며, 바뀐 투표소에 대한 내용도 방영하였다.
 
▲  성북구  한 주차장에서는 비닐하우스 투표장이 등장하는 일도 있었다.   ©서울의소리

방송에 따르면 갑작스레 투표소의 위치가 변경되어 10.26 선거당일 유권자들은 투표에 많은 애로가 있었다.
 
▲  뜬금없는 투표소. 개인 지하주차장이란다..      ©MBC 피디수첩

 
 
 
 
 
 
 
 
 
 
 
 
 
 
 
 
 
 
 
 
 
 
 
 
 
 
 
 
 
 
 
 
 
 
 
 
 
 
 
 
 
 
 
 
 
 
 
 
 
 
 
 
 
 
 
 
 
 
 
 
 
 
 
 
 
 
 
 
 
 
 
 
 
 
 
 
 

 
 
 
 
 
 
이에 대해 선관위 측은 투표지가 임차를 거부하는 등의 사태로 불가피하게 530여 개소의 투표소의 변경이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원래 투표소였던 노인정 등에 사실확인을 해본 결과, 해당 투표소가 투표지로 장소를 임차하는 것을 거부한 일이 없다는 것. 
 

▲  변명이 궁색하다      © 서울의소리

 
 
 
 
 
 
 
 
 
 
 
 
 
 
 
 
 
 
 
 
 
 
 
 
 
 
 
 
 
 
 
 
 
 
 
 
 
 
 
 
 
 
 
 
 
 
 
 
 
 
 
 
 
 
 
 
 
 
 
 
 
 
 
 
 
 
 
 
 
 
 
 
 
 
 
 
 
 
 
 
 
 
 
 
 
 
 
 
 
 
 
 
 
 
 
 
 
 
 
 
 
 
 
 
 
 
 
 
 
 
 
 
 
 
 
 
 
 
 
 
 
 
 
 
 
 
 
 
 
 
 
 
 
 
 
 
 
 
 
 
 
 
 
 
 
 
 
 
 
 
 
 
 
 

 
 
 
 
 
 
 
 
 
 
 
 

 
이에 대해 네티즌은 "그러면 그간 어떻게 선거를 해왔냐" "빌딩주차장? 여자들은 지하주차장 무서워하는데.." "너무 치밀한데.. 정말 이런거 처음맞아?" "지난 선거때는 완전 공정했을까? 믿음이 안가" "여기야 말로 국내법원의 검증이 필요해.."등으로 선관위에 의혹을 제기하고 검증을 요구하는 의견을 봇물같이 쏟아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선거, 선관위, 부정선거, 주차장, 디도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