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세계는 좋아지는데 한국은 거꾸로"...IMF, 올해 한국 성장률 1.4%로 하향

韓 경제성장률 1.5→1.4% 하향..세계 전망치, 2.8→3.0% 상향..美·英·日 등 주요국 대부분은↑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3/07/25 [23:23]

“세계는 좋아지는데 한국은 거꾸로"...IMF, 올해 한국 성장률 1.4%로 하향

韓 경제성장률 1.5→1.4% 하향..세계 전망치, 2.8→3.0% 상향..美·英·日 등 주요국 대부분은↑

서울의소리 | 입력 : 2023/07/25 [23:23]

韓 경제성장률 1.5→1.4% 하향

세계 전망치, 2.8→3.0% 상향

美·英·日 등 주요국 대부분은↑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석 달 만에 1.4%로 내려 잡았다. 미국·영국·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물론 세계 경제 전망치까지 모두 소폭 상향된 가운데, 한국만이 역행하는 진단을 받은 것이다.

 

앞서 아시아개발은행(ADB)도 한국의 성장률을 1.3%로 하향 조정하는 등 최근 한국 경제를 바라보는 해외 기관들의 어두운 경제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본문이미지

 국제통화기금(IMF) 2023년 세계경제전망 수정 발표. (자료=기획재정부 제공)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7월 세계경제전망(WEO)’을 발표했다. WEO는 IMF가 매년 1·4·7·10월에 발간하는 보고서로, 세계 경제와 우리나라를 포함한 주요 30개국 회원국들의 경제 성장률을 분석·전망한 내용이 담겨 있다.

 

우선 IMF는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1.4%로 내놓으며 종전 전망치보다 0.1%포인트(p) 하향 조정했다. IMF의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는 1월 1.7%, 4월 1.5%에서 이달 1.4%로 지속해서 낮아지고 있다.

 

주요 국가들도 지난 4월보다 나은 진단을 받았다. 1분기 소비·투자 실적이 좋았던 미국, 영국, 일본은 각각 1.3%에서 1.5%, -0.3%에서 0.4%, 1.3%에서 1.4%로 상향 조정됐다. 관광업 수요를 회복한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각각 0.7%에서 1.1%, 21.5%에서 2.5%로 전망치가 높아졌다.

 

반면 한국을 비롯한 독일과 사우디아라비아 등 3개국 만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하향 조정됐다. 독일은 제조업 부진과 저조한 1분기 실적의 영향으로 기존 -0.1%에서 -0.3%로, 사우디아라비아는 3.1%에서 1.9%로 내려갔다.

 

이번 IMF 수정 경제전망을 통해 세계 주요국의 전망치가 대부분 상향 조정된 흐름에 역행한 결과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가 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는데, 이는 종전 전망치 대비 0.2%p 상향됐다.

 

IMF는 “미국 부채 한도 협상 타결, 실리콘밸리은행(SVB)·크레딧스위스(CS) 사태 진정 등으로 금융 시장 불안이 완화됐다”며 “특히 코로나 종식으로 관광 등 서비스 소비가 빠르게 증가하며 세계 경제 회복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IMF는 세계 경제와 관련해 단기적으로 회복하고 있으나 여전히 위험 요인이 많은 상황(Near-Term Resilience, Persistent Challenges)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물가 상승률은 하락세지만 근원 물가 상승률이 여전히 높아 긴축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며 “금융시장 위험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중장기적으로 재정건전성 확보, 노동시장 유연화, 탄소중립 실현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IMF는 한국과 세계의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에 대해서는 각각 2.4%, 3%로 유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 경제 성장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