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서울대에 정순신 사태 첫 대자보 "윤석열, 정순신과 함께 부끄러운 대학 동문"

“윤석열, 정순신 아들 학폭 문제도 안 된다 생각한 듯” “학폭 가해자 부모 국수본 수장 임명한 윤석열 탄핵해야”

백은종 | 기사입력 2023/02/28 [10:16]

서울대에 정순신 사태 첫 대자보 "윤석열, 정순신과 함께 부끄러운 대학 동문"

“윤석열, 정순신 아들 학폭 문제도 안 된다 생각한 듯” “학폭 가해자 부모 국수본 수장 임명한 윤석열 탄핵해야”

백은종 | 입력 : 2023/02/28 [10:16]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으로 임명됐다 낙마한 정순신(전 검사) 아들의 학교 폭력과 2차 가해성 소송이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아들 정아무개씨가 다니고 있는 서울대에 비판 대자보가 붙었다. 이번 사태 이후 대학가에 붙은 첫 대자보다.

 

대자보 작성자는 학교 폭력뿐만 아니라 윤석열 정부의 인사검증 시스템을 지적하며 "윤석열은 대통령으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윤석열과 정순성 역시 서울대 출신이다.

 

  © 오마이 뉴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따르면, 27일 늦은 오후 서울대 중앙도서관 게시판에 "정순신의 아들 정◯◯은 현재 서울대 철학과에 재학 중으로 윤석열·정순신과 함께 부끄러운 대학 동문 목록에 함께할 자격이 충분하다"는 내용의 대자보가 게시됐다.

 

'서울대 생활과학대학 22학번' 명의의 이 대자보 작성자는 "정순신의 아들이 고교 시절 피해자를 자살 시도에 이르게 할 만큼 심각한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며 "윤석열은 학교 폭력은 문제도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 것 같다"라며 꼬집었다.

 

이어 "국가수사본부장은 전국의 3만 수사 경찰을 총지휘하는 자리이다. 윤석열은 이 중요한 자리에 다시 한 번 검사 출신 정순신을 임명했다"라며 "내로남불, 강약약강 검사독재 윤석열은 더 이상 대통령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학교 폭력 가해자 부모 국가수사본부장 수장 임명, 불공정·비상식 윤석열을 탄핵하라"고 덧붙였다.

 

정순신의 아들은 고등학생이던 지난 2017년부터 2018년 초까지 동급생에게 욕설 등 언어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파악된다. 피해 학생은 “개돼지” “빨갱이” 같은 언어폭력과 함께 괴롭힘을 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학생은 극심한 불안에 시달리며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피해 학생의 신고를 받은 학교는 정순신의 아들에게 강제전학 등의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정순신은 전학 조치에 불복해 강원도학생징계조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했고, 재심에서도 전학 처분이 유지되자 이번에는 법원에 이를 취소해 달라는 행정소송까지 제기하는 파렴치함을 보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왕배 2023/02/28 [16:21] 수정 | 삭제
  • 저런 바른말하는 서울대학생이 있다니.. 윤탄핵이 답이다 빨리 소각해야한다
  • 잡초 2023/02/28 [14:28] 수정 | 삭제
  • 소신있게 대자보 쓴 서울대 재학생분께 응원합니다.
    수치스러운 동문들에게 바른 소리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순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