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민주당 "이태원 유류품 마약검사는 희생자에게 책임 전가 시도" 尹정부 비판

'피해자와 유가족 두 번 울리고 명예 짓밟는 엉터리 수사 중단 촉구 및 마약 수사 지시자 색출 촉구'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12/08 [14:20]

민주당 "이태원 유류품 마약검사는 희생자에게 책임 전가 시도" 尹정부 비판

'피해자와 유가족 두 번 울리고 명예 짓밟는 엉터리 수사 중단 촉구 및 마약 수사 지시자 색출 촉구'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12/08 [14:20]

[국회=윤재식 기자] 윤석열 정부가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유류품을 수거해 마약 검사를 의뢰한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이 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용산이태원참사 대책본부 소속 의원들이 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이태원 참사 유류품에 대한 마약 검사 관련해 규탄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용산이태원참사 대책본부 (이하 이태원 대책본부) 소속 의원들은 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유류품 마약검사는 정부가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가한 망신주기식 2차 가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피해자와 유가족을 두 번 울리고 명예를 짓밟는 이런 엉터리 수사중단과 함께 유류품에 대한 마약수사 지시를 한자가 누구인지 밝히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이태원 대책본부장 남인순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희생자 유가족과 피해자 분들에게 진정한 사과와 책임자 처벌에 나서기는커녕 검찰이 희생자 유가족의 마약 부검을 권유하여 논란이 되고 있다면서 이번 마약 검사에 대해 희생자 유가족과 피해자를 두 번 울리고 명예를 짓밟는 어처구니 없는 행태라고 일갈했다.

 

부본부장 이성만 의원 역시 이번참사의 원인중 하나가 혹시 경비를 포기하고 마약검사에 치중한 것이 아닌가라는 의심이 강력하게 있었는데 희생자를 대상으로 마약검사를 했다는 그런 내용은 의심이 사실이다라는 거를 확증하는 내용이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당차원에서도 오전과 오후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마약 검사 관련해 '윤석열 정부가 희생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시도'라며 규탄 논평을 내놓았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오전 브리핑에서 검경이 희생자의 유류품 400여 점에 대해 마약검사를 의뢰하고 마약부검을 진행한 것도 희생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려 한 시도로 의심된다며 비판했다.

 

임오경 대변인도 오후 브리핑을 통해 참사 당일 현장에서 발견되 유류품의 소유자도 불분명한 상황에서 무엇을 얻기 위한 것이었냐? 참사 책임을 회피할 길을 마약에서 찾고자 했던 것인가?”라고 따져 물으며 국민 모두가 아는 참사 원인에 검찰과 경찰이 눈을 감고, 희생자들에게 그 책임을 씌우려고 시도했던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태원참사, 유류품, 마약검사, 윤석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