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尹, 청와대 또 재활용(?)..네티즌들 '이럴꺼면 왜 나왔나?"

'尹, 전날 靑 영빈관 만찬에 이어 靑 상춘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주석과 친교 차담 가져'
'尹, 상춘재 들어서며 푹 주석에게 靑 개방 자신이 한거라며 자랑'
'상춘재 차담 가진 6일은 다행히 靑 휴관일인 화요일이라 전날 같은 관람객 제한 조치는 없어'
'네티즌들 "왜 靑 나왔냐고?" 등 비판적 의견 대다수'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12/07 [11:09]

尹, 청와대 또 재활용(?)..네티즌들 '이럴꺼면 왜 나왔나?"

'尹, 전날 靑 영빈관 만찬에 이어 靑 상춘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주석과 친교 차담 가져'
'尹, 상춘재 들어서며 푹 주석에게 靑 개방 자신이 한거라며 자랑'
'상춘재 차담 가진 6일은 다행히 靑 휴관일인 화요일이라 전날 같은 관람객 제한 조치는 없어'
'네티즌들 "왜 靑 나왔냐고?" 등 비판적 의견 대다수'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12/07 [11:09]

[국회=윤재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청와대 영빈관에 이어 청와대 상춘재도 재활용했다. 대통령실에서 청와대를 앞으로도 계속 재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지 하루 만이다.

 

▲ 윤석열 대통령의 연이은 청와대 재활용 소식에 네티즌들은 '이럴꺼면 왜 나왔나'라는 비판적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인터넷 자료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국빈 방문 중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주석과 친교 차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전날인 5일에도 청와대 영빈관에서 푹 주석과 만찬을 가진 후 연 이틀 청와대 행보를 보인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 푹 주석과 함께 들어서며 상춘재는 40년 전 건축됐는데 그 이름이 늘 봄이 깃드는 집이라는 뜻이라며 제가 취임한 이후 청와대를 국민에게 개방해 모든 국민이 상춘재 앞을 관람할 수 있다고 청와대 개방을 자랑하기도 했다.

 

▲ 지난 5일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청와대 영빈관 만찬장에서 러브샷을 하고 있는 모습  © 대통령실 제공

 

이날은 청와대 휴관일인 화요일이라서 전날 영빈관 사용으로 지난 3일부터 사흘간 벌어졌던 일반 국민들의 청와대 관람 제한 조치는 다행히 없고 윤 대통령도 푹 주석에게 이 같은 배경을 설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 소통을 목적으로 대통령 집무실로서의 청와대를 폐쇄하고 관광지화 한 윤 대통령이 청와대를 계속 대통령 업무 관련해 사용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의 반응은 부정적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재활용이란 말 이상하다. 안 쓸려고 했는데 써주지 뭐 요런 느낌” “돌고돌아 청와대 드가” “청와대가 쓰레기도 아니고 재활용이라니” “장난하나? 왜 나오냐고!!” 왜 옮긴 게지?“ ”이러려고 용산 가서 헛돈 쓴 건가?“ ”이럴 거면 왜 국방부는 옮기고 합참을 옮기고 그러는 거야?“ 등 청와대를 애초에 떠나지 말았었어야 했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상춘재, 청와대, 대통령실, 윤석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