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강신업 "尹 내 말은 듣는다, 제2의 박정희·이승만으로 만들겠다"

'김건희·바이든 팔짱' 외교적 성과'로 추켜 세워.."외교관 100명, 200명이 못하는 외교적 성과를 거두셨다"

정현숙 | 기사입력 2022/12/06 [16:18]

강신업 "尹 내 말은 듣는다, 제2의 박정희·이승만으로 만들겠다"

'김건희·바이든 팔짱' 외교적 성과'로 추켜 세워.."외교관 100명, 200명이 못하는 외교적 성과를 거두셨다"

정현숙 | 입력 : 2022/12/06 [16:18]

"자기 입으로 자기가 떠드는 '천공 리스크' 관리 안 될 것"

 

5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 인터뷰한 김건희씨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 출신 강신업 변호사

 

최근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건희씨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 출신 강신업 변호사가 '광화문 동상'에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자신이 함께 하는 정치 세계의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펼쳐 화제가 되고 있다.

 

강 변호사는 지난 5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제2의 박정희, 이승만으로 만들겠다"며 "(윤 대통령이) 제 말은 듣는다"라고 단언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친일’이라는 진행자 발언에는 “제가 이야기하는 건 ‘공’ 부분”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자유주의 국가, 공화주의 국가를 만들 수 있게 도와드리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변호사는 ‘윤 대통령이 누구 말을 듣는 분이 아니지 않느냐’는 취지의 진행자 말에 “제 말은 듣는다. 저는 그렇게 본다”라면서, “제가 윤 대통령 후보 시절에 수많은 글을 썼고, 글을 또 보내드렸다”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저에 대해 잘 알고 계시고 제가 그만한 역량과 자질을 갖고 있다는 걸 알고 계신다”라고 강조했다.

 

강 변호사는 '건희사랑' 팬클럽 회장직을 맡다 국민의힘 대표로 나서는 이유에 대해 "국민의힘이 많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강 변호사는 "민주당이 안 도와주는 것도 있지만, 윤 대통령은 나름대로 방향을 잘 잡고 있는데 문제는 제대로 보좌를 못 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건희씨 '바이든 팔짱'에 대해서는 '외교적 성과'라는 주장으로 추켜세웠다. 숱한 비위의 당사자 김씨가 무슨 외교적 성과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제기된다.

 

강 변호사는 "외교관 100명, 200명이 못하는 외교적 성과를 거두셨다"며 "김 여사가 미국 바이든 대통령과 팔짱 꼈다고 트집 잡는데 그건 오히려 바이든이 우리나라를 좋아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라고 말했다.

김건희 씨가 지난 12일(현지시간) 오후 프놈펜 쯔로이짱바 국제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캄보디아 주최 갈라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팔짱을 끼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강 변호사는 팬카페에 김건희씨 동정 사진이 노출돼 논란이 된 점에 "그 사진 때문에 그야말로 질시와 질투 등등이 있었기에 그 이후로는 상의드리고 이런 것 안 한다"며 "결국 언론이 '우리가 먼저 받아야 되는데 왜 강신업한테 주는 거야?'라는 저에 대한 질투였던 것 같다"라고

언론과 정치권에 책임을 떠 넘겼다.

 

당대표 후보로 나선 김기현 의원이 관저만찬에 참석한 것에는 "김기현 의원한테 좋은 건 아니다"라며 "3시간 밥 먹었다는 얘기는 '당신 (당대표) 하지 마'이다"라고 풀이했다.

 

만약 "(대통령이) 강신업이를 부른다는 아마 30분 이내에 끝날 것이다. '당신 하지 마'가 아니라 '한번 해봐' 뭐 그러면 30분 아니라 3초에 나와도 좋다"며 말하기 어려운 내용을 이야기했기에 만찬 시간이 길어진 것 같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저는 밥을 먹어도 먹었다는 얘기를 하지 않고 체리따봉 이야기도 하지 않겠다"라고 했다. 부부동반 윤핵관과 김기현 의원의 만찬 사실이 외부로 흘러나온 것을 두고서는 "들어갔던 분들이 나와서 흘린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과의 관계를 얘기함으로써 자기의 위상을 과시하려는 것 같다"라고 비꼬았다.

 

진행자가 "윤심은 한동훈이다라는 말이 있다"고 하자 강 변호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은 누구를 딱 정해가지고 '당대표를 네가 해라' (고 하지 않는다), 자기도 스스로 일어났기에 남이 시켜서, 남이 도와줘가지고 (하는 건) 한계가 있다는 걸 아시는 분이다"고 윤심이 한동훈 전 법무부 장관에게 향하고 있다는 것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이 인사인데 윤석열 정부는 인사에서는 그렇게 성공하지 못하고 있다. 검사 사랑이 좀 지나친 것 같다"며 "당대표 되면 대통령을 만나 국민들의 말씀을 가감없이 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역술인 천공 관리가 안되고 리스크로 부상된다'고 하자 강 변호사는 앞으로도 ‘천공 리스크’는 관리가 안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 변호사는 "(천공이) 자유롭게 자기 입으로 자기 떠드는 거 자기 발로 자기 가는 걸 너 가지 마라 할 수는 없는 거 아니냐"라며 "천공은 천공대로 그냥 자기 말을 하고 자기 얘기를 하는 거고 자기 행동을 하는 건데 이걸 연결 지으니까. 연결 짓지 말면 된다"라고 말했다.

 

앞서 강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제가 돼야만 윤 대통령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처럼, 더 나아가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처럼 영웅의 반열에 오를 수 있다”며 “윤 대통령을 반드시 성공시켜 훗날 광화문광장에 세종대왕, 이순신 장군뿐만 아니라 윤 대통령 동상이 서게 할 것”이라고 황당한 주장을 펼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강신업 윤석열 김건희 찬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