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대통령실, 관저 '천공 관여' 김종대 고발..金 "철회 못해 진실 다투겠다"

네티즌 "천공이 그랬다는데 왜 대통령실이 나서서 고발?" .."권력 실세가 누구인지 만방에 알리는 꼴"

정현숙 | 기사입력 2022/12/06 [15:12]

대통령실, 관저 '천공 관여' 김종대 고발..金 "철회 못해 진실 다투겠다"

네티즌 "천공이 그랬다는데 왜 대통령실이 나서서 고발?" .."권력 실세가 누구인지 만방에 알리는 꼴"

정현숙 | 입력 : 2022/12/06 [15:12]

양희삼 목사 "검찰 독재답다. 뭐든 다 고발로 해결이 된다고 생각하나"

 

군사전문가 김종대 전 정의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대통령실이 6일 윤석열 정부 출범하기 전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를 물색하는 과정에서 역술인 '천공'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을 경찰에 고발했다. 또 이를 인용한 일부 매체에 대한 고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김종대 전 의원의 인터뷰를 진행한 방송인 김어준씨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을 공모한 혐의로 함께 고발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을 인터뷰 등으로 퍼뜨렸다"라며 김 전 의원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김어준씨에 대해서도 "인터뷰를 작정하고 일부러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소위 '생태탕 의혹'과 관련해 연속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것과 비슷한 맥락"이라고 말했다.

 

김종대 전 의원은 전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방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지난 3월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에 천공이 다녀갔다는 증언을 들었다"라고 말했다.

 

같은 날 유튜브에서도 김 전 의원은 "김용현 대통령 경호처장이 천공을 대동해 육참총장 공관을 미리 둘러봤고, 이후 대통령 관저가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으로 바뀌었다"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천공은 대통령실 이전 과정에 어떤 형태로도 관여된 바가 전혀 없다"라며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3∼4월경 천공을 대동하고 육참총장 공관을 미리 둘러봤다는 의혹의 당사자 김용현 경호처장은 "천공이라는 사람을 만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모르는 사람"이라며 주변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해졌다.

 

대통령실에 고발당한 김종대 전 의원은 연합뉴스 통화에 "발언을 철회하거나 사과할 생각은 없다"라며 "재판에 가서 진실을 다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법적 검토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김종대 전 의원은 지난 2일 오후 온라인 정치경제미디어 '스픽스'가 진행하는 ‘왁자지껄’에 출연해 “4월 대통령실 및 관저 이전 논의 당시 천공이 육군참모총장 공관에 나타난 사실이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김건희씨가 캄보디아 방문 당시 콘셉트 촬영으로 심장병 환아를 만난 것을 비판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대통령실이 직접 나서서 지난달 22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관련해 양희삼 카타콤 목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검찰 독재답다. 뭐든 다 고발로 해결이 된다고 생각하나 보다."라며 "윤석열이 천공 말을 듣는건 온 동네 사람들이 다 아는 이야기 아니냐?"라고 비꼬았다.

 

네티즌들도 "천공이 그랬다는데 왜 대통령실이 나서서 고발?" "대통령실이 강경 대응하면 뭐다? 팩트다" "권력 실세가 누구인지 만방에 알리는 꼴" "그럼 정말 대통령실과 천공이 연결되어 있다는건가?" "대통령이 맨날 고소 고발로 협박질인지! 이러다 전국민 다 고소하게 생겼네!"라는 냉소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SNS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김종대 고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