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외신 '尹 비속어 논란' 후속 보도.."한국의 대통령이 언론을 질책하다"

CNN·로이터·WP·DW 등 대통령 출근길 해명 일제히 보도..'scold(꾸짖다·질책하다)' 표현 사용, MBC 측 반박도 인용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9/27 [15:35]

외신 '尹 비속어 논란' 후속 보도.."한국의 대통령이 언론을 질책하다"

CNN·로이터·WP·DW 등 대통령 출근길 해명 일제히 보도..'scold(꾸짖다·질책하다)' 표현 사용, MBC 측 반박도 인용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9/27 [15:35]

김은혜 'nal-li-myeon(날리면)' 주장도 소개..민주당 "외신도 탓하라"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비속어 발언 논란'을 보도한 외신들의 후속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외신들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회견에서 밝힌 입장을 보도하며 "한국의 대통령이 언론을 질책했다(scold)"라는 제목을 달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순방 과정에서 대통령 행사장 발언이 논란이다'라는 질문에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이 퇴색되는 것은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진상규명'을 강조했다.

 

27일 '시사저널' 보도에 따르면 미국 WP(워싱턴포스트), 독일 공영방송 DW(도이치벨레) 등 외신들은 "South Korea's president scolds media over hot mic", 즉 "한국의 대통령이 핫마이크(켜진 마이크)를 다룬 언론을 질책했다"라고 보도했다.

 

WP는 26일 "윤 대통령은 한 TV방송사가 자신이 미국 의회를 모욕하는 영상을 공개해 한미동맹을 훼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전했다. WP는 "국민의힘 지도부가 영상을 처음 보도한 MBC에 대한 조처를 취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윤 대통령도 보도의 '진실(truth)'를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여당 의원들은 MBC에 대한 사과 방송과 경영진 사임을 요구하고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설명하며 "MBC는 국내 최대 지상파 방송 중 하나로, 정부가 최대 주주를 임명하는 공공기관"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역시 "한국의 대통령이 한 방송사가 미국 의회를 모욕하는 영상을 공개한 데 대해 한국 언론이 한미동맹을 훼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적절한(indecent) 발언에 대한 비판을 피하기 위해 한 매체를 희생시키려 하고 있다"고 한 MBC 측의 반박을 굵은 글씨로 인용해 실었다.

 

CNN과 로이터 통신도 윤 대통령의 논쟁적 발언을 자세히 소개하며 윤 대통령이 이와 관련해 'unture', 즉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해당 논란 등 일련의 실수와 논쟁이 윤 대통령의 순방 성과를 가렸고, 지지율을 급락시켰다"고 평가했다.

 

독일 DW는 국내 정치권 갈등 상황을 상세히 보도했다. DW는 "야당이 한국의 윤 대통령이 '외교 참사'를 일으켰다며 윤 대통령의 사과와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반대 측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입장을 인용해 "주 원내대표가 'MBC가 팩트체크를 건너뛰고 도발적인 자막으로 보도했다'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MBC가 '정부의 악의적인 언론 통제 시도'라고 주장한 점도 자세히 실었다.

WP·SCMP 등 매체들은 해당 발언에 대한 대통령실의 뒤늦은 수습 과정에 대해서도 자세히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수 시간 후에야 해당 보도를 부인하며 "'바이든'이 사실은 'nal-li-myeon(날리면)'이었다고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의 'idiot(바보)' 언급 여부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CNN 등 주요 외신들은 "Yoon's office declined to comment", 즉 논란과 관련해 취재 과정에서 대통령실의 추가 입장을 들을 수 없었다고 보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외신 윤통 욕설 후속 보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