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성명서) 윤석열 욕설파문을 '국민기망'으로 막겠다는 '국민의힘 해체운동'을 제안한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9/27 [00:50]

(성명서) 윤석열 욕설파문을 '국민기망'으로 막겠다는 '국민의힘 해체운동'을 제안한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9/27 [00:50]

 

윤석열 욕설파문을 국민기망으로 막겠다는 '국민의힘 해체운동'을 제안한다.

 

무능무식한 윤석열의 국제적 저질욕설 파문으로 인해, 심각한 국격 하락은 물론, 외교적 무례로 인한 한미 외교마찰까지 대두되면서, 그 파장이 주식과 환율에 까지 광범위하게 미치는 등, 다방면에서 대한민국 국익에 막대한 손실을 초래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실은 ‘이새끼들’이라는 막말욕설의 대상이 미 의회가 아닌 뜬금없는 대한민국 의회로 해석해 또 다른 논란을 자초함과 동시에, 음성분석 전문가까지 동원한 조작으로 ‘욕설’과 ‘바이든’을 국민들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생뚱맞은 단어로 둔갑시켜, 욕설파문을 거짓으로 덮으려는 국민기망까지 자행하고 있다.

 

더욱이 지난 26일 윤석열이 욕설보도가 오보라며 진상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자마자, 국민의힘은 MBC 사장, 보도본부장, 기자 등을 수사기관에 고발하기로 하는 한편, 건희사랑 관련자들과 관변단체들이 앞 다투어 고소고발을 남발하는 등, 국민기망도 모자라 언론탄압까지도 서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애초에 윤석열의 막말욕설이 오보라면,  대통령실 대외협력실에서 해당 영상을 확인해보곤, 왜 영상기자단에게 보도 자제를 요청했던 것인가? 자신들이 듣기에도 이 새끼들, 바이든이 확실하기에 보도 자제를 요청해 놓고서는 이제 와서 짜집기 왜곡이라며 욕설영상을 취재한 영상 기자들은 모독하고 있으니, 이것이야 말로 파렴치한 왜곡·조작이 아니고 그 무엇이란 말인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석열은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감히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담보로 국민을 협박하는 한편, 국민의힘은 언론탄압도 모자라 이제는 민주당 의원의 비판보도 시점을 놓고 정언유착이라며 생떼까지 부리고 있으니, 이자들이 어찌 민주공화국의 대통령이며 여당이라 인정할 수 있겠는가

 

이렇듯 국민의힘의 국민기망과 언론탄압이 도를 넘어서자, 오죽했으면 보다 못한 국민의힘 홍준표가 ‘거짓이 거짓을 낳고, 일은 점점 커진다. 뒤늦게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수습하라’며 일갈하고, 유승민이 벌거벗은 임금님까지 거론하며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 한탄했겠는가

 

애초에 윤석열·김건희의 과거는 추악한 거짓과 범죄들로 점철된 쓰레기 더미였다. 윤석열은 2008년 이명박 특검을 조작했던 핵심 검사 중에 한 명이었다. 경력·학력·논문 조작도 모자라 모 최은순과의 사기행각을 덮기 위해 검사들의 공권력을 수시로 악용했던 김건희는 중대범죄인 주가조작마저도 서슴지 않았다.

 

이렇듯 천인공노할 범죄자 부부가 정치검찰과 수구언론을 등에 업고 수시로 범죄은닉과 국정농단으로 국민을 기망하고 있을진대, 민주공화국의 여당으로써 윤석열·김건희 부부의 범죄를 탄핵해야할 국민의힘이 오히려 범죄자들의 범죄은닉에 동조하는 것도 모자라, 욕설파문을 덮기 위해 언론탄압과 정치공작까지 일삼고 있으니, 나라의 주인인 국민이 국민의힘을 해체시켜야 마땅하지 않는가?

 

이에 서울의소리는 추락한 대한민국의 국격 회복과 민주주의 회복을 위하여 국민의힘 해체운동을 제안함과 동시에 직접 행동에 들어갈 것을 천명하는 바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