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묻고 더블로 가다가 피박’ 쓴 김은혜, 보수층도 조롱!

- 닉슨도 거짓 해명하다가 물러나!

유영안 논설위원 | 기사입력 2022/09/23 [17:21]

‘묻고 더블로 가다가 피박’ 쓴 김은혜, 보수층도 조롱!

- 닉슨도 거짓 해명하다가 물러나!

유영안 논설위원 | 입력 : 2022/09/23 [17:21]

 

  

윤석열이 영국에 가서는 조문 취소로 논란을 일으키더니 미국에 가서는 빈손, 굴욕 외교에다 막말까지 해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윤석열은 바이든이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바이든과 48초 동안 대화를 나누고 나오는 중 "국회에서 이 새끼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mbc가 관련 영상을 올리자 하루 만에 530만 뷰가 조회되었고, 네티즌들이 각 사이트에 영상을 퍼 날라 벌써 1000만 조회수가 넘었다. 거의 스나미급 대참사가 벌어진 것이다. 한 네티즌은 지금 대국민 청력 시험 보는 거냐?”고 일갈했다.

 

당사자인 바이든은 외교상 조용하지만 워싱턴 포스트 등 해외 언론도 윤석열, 미 의회와 바이든을 바보 멍청이로 표현이란 헤드라인으로 이를 보도했다. 국제적 망신이 아닐 수 없다.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자 김은혜 홍보 수석이 열 시간 만에 해명을 했는데, 이게 더 논란을 키웠다. 김은혜는 이 새끼는 미 의회가 아니라 한국의 야당 즉 더불어 민주당을 뜻하고 바이든날리면이라고 말도 안 되는 말로 쉴드를 쳤다

 

▲ 단 하루 만에 550만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한 MBC 유튜브 영상  

 

그러자 각 방송에서는 주변 잡음을 없애고 관련 영상을 올렸는데, 100번을 들어도 날리면이 아니라 바이든이었다. 방송에 출연한 보수 패널들도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윤석열의 막말로 미국까지 들썩이자 대통령실이 열 시간 동안 연구한 결과 바이든날리면으로 날조한 것 같다. 주변 잡음 때문에 소리가 애매하다는 것을 이용한 것이다.

 

한편 당시 상황과 전체 문맥을 고려해도 이 새끼들은 미 의회를 말한다. 왜냐하면 바이든이 추진하는 정책은 미 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트럼프 지지자들은 바이든을 반대하고 있어 윤석열이 그들을 지적해 이 새끼들이라고 한 것이다.

 

김은혜의 변명이 나오자마자 네티즌 수사대가 떴다. 주변 잡음을 없애고 듣자 분명히 바이든이라고 들렸다. 그러니까 김은혜는 거짓 해명을 함으로써 논란을 더 키운 것이다. 그만큼 국민들 분노도 두 배가 되었다. 미국 워터게이트 사건도 불법 녹음 때문이 아니라 거짓 해명 때문에 닉슨이 사임했다.

 

설령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해도 이 새끼가 한국의 민주당이라면 문제가 없을까? 오히려 한국 국회와 국민을 무시한 죄가 더 큰 것 아닌가.

 

웃기는 것은 윤석열의 막말 발언이 뉴스로 나가자 미국 트럼프 지지자들이 열광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니까 김은혜는 미국에서 절반의 지지를 얻을 발언을 변명함으로써 한국과 미국에서 모두 욕을 먹게 해버렸다. 이런 걸 긁어서 부스럼이라고 한다. 하책 중 하책이다.

 

김은혜는 영국 조문 취소도 현지 교통이 복잡해서라고 거짓 해명을 해 논란이 되었다. 알고 보니 조문은 언제 어느 때든 할 수 있었고, 실제로 다른 정상들은 리셉션이 끝난 후 조문을 했다.

 

그렇다면 윤석열은 왜 당일 7시가 아닌 9시에 서울공항에서 출발했을까? 공교롭게도 그 전날 천공이 초상집에 가면 귀신이 붙으니 조문은 안 가는 게 좋다.”고 충고한 동영상을 올렸다.

 

따라서 윤석열이 출발 시간을 7시에서 9시로 변경한 이유가 천공의 충고 아닌 충고를 받아들였기 때문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 공교롭게도 천공은 지금 미국에 있다. 이 역시 우연으로만 볼 수 없다.

 

윤석열 정권의 특징은 해명이 더 어렵다는 점이다. 이번 일만 해도 정중히 사과하면 될 텐데 이 새끼가 미 의회가 아니라 한국 민주당이라고 말함으로써 오히려 윤석열이 한국 국회와 국민을 무시했다고 이중으로 욕을 먹게 한 것이다. 스스로 묻고 더블로 가다가 피박을 쓴 것이다.

 

경기도 지사 선거에서 가짜 경기 맘으로 알려져 김동연에게 패배한 김은혜는 이로써 최대 정치적 위기를 맞이했다. 국회를 무시한 발언을 한 그녀가 차기 총선에 나온다면 여론의 뭇매를 맞을 것이기 때문이다.

 

보수층에서도 이참에 외교부, 안보실 라인을 전원 교체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해지고 있는데, 거짓 해명을 한 김은혜도 물러나야 한다. 버티면 버틸수록 윤석열 정권의 지지율만 갉아먹을 것이다.

 

국민들은 지금 살다 살다 이런 대통령은 처음 본다.”라고 한탄하고 있다. 아직 여론조사에는 윤석열의 막말이 반영되지 않았지만 다음 주에는 아마 20%대로 주저앉을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정권의 빈손 외교, 굴욕 외교, 막말 외교는 진보층이 아닌 보수층에서도 할 말이 없는 외교 참사다. 이것이 반영되지 않았는데도 국민 52.7%가 탄핵에 찬성하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고, 갤럽은 28%로 다시 추락했다. (자세한 것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따라서 윤석열의 막말이 반영된 여론조사를 하면 탄핵 찬성이 60%를 넘고 국정 지지율도 20%대 초반으로 폭락할 것이다. 출범 4개월 만에 탄핵이 거론된 것도 충격적인데다, 그 비율이 과반을 넘고 있으니 사실상 식물 정부가 된 셈이다.

 

이번 주말부터 다시 시작되는 윤석열 퇴진 집회에 시민들이 대거 모여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에도 반응이 뜨거웠다. 거기에다 김건희 특검이라도 시작되면 볼 만 할 것이다. 졸지에 이 새끼들로 변해버린 민주당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김은혜의 해명은 결국 우군도 아군도 다 잃게 했다.

 

헌정 사상 이런 정권, 이런 대통령, 이런 영부인은 없었다. 거기에다 무능, 무지, 오만불손까지 더하니 동정표도 받을 수 없다. 마치 조폭이 영웅심리 발휘하듯 막말까지 하며 어깨에 힘이나 준 윤석열은 이만 퇴진하는 게 그나마 애국하는 길이다. 버티면 이제 촛불 든 시민들이 나설 것이다. 박근혜가 내란, 외란을 일으켜 탄핵된 게 아니란 걸 명심해야 할 것이다. 닉슨도 거짓 해명하다가 물러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