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단독] 대통령실 관계자 “(대통령 일정 유출은) 자연스러운 것”

- 지지자들 동원 과정에서 유출됐을 가능성 설명
- 유출을 문제 삼는 언론이 문제라고 반박
- 대통령실의 안일한 보안 의식 드러나

이명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9/19 [16:53]

[단독] 대통령실 관계자 “(대통령 일정 유출은) 자연스러운 것”

- 지지자들 동원 과정에서 유출됐을 가능성 설명
- 유출을 문제 삼는 언론이 문제라고 반박
- 대통령실의 안일한 보안 의식 드러나

이명수 기자 | 입력 : 2022/09/19 [16:53]

[서울의소리=이명수 기자] 보안 사항인 윤석열 대통령의 일정이 사전에 김건희 여사의 팬카페 건희사랑에 유출된 사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가 “(언론이) 자꾸 왜 포커스를 그쪽(유출)으로 맞추는지 난 이해를 못 하겠다팬클럽에서 그걸(대통령 일정을) 올린 건 자연스러운 건데라고 말해 파장이 예상된다.

 

▲ 대통령실 관계자와 통화를 가진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  © 서울의소리

 

대통령실 관계자 A씨는 대통령 일정 유출 사건이 일어난 직후인 지난달 24일 본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유출의 경위에 대해 설명하던 중 이와 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본 기자에게 대구 국회의원들이 내가 알기로는 12명이다. (그들이) 그걸(대통령 일정을) 다 알고 있다. 그리고 대구시장도 알고 있고 대구시에서도 알고 있다며 대통령실이 아닌 국민의힘 국회의원이나 대구시 관계자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 일정이 유출됐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관계자는 이어 대통령이 (대구) 서문시장으로 내려오시는데 그러면 사람들 (없을 경우) 뭐 오해나 이런 거 할 거 아니냐. 그중에 한 사람이 건희사랑이 됐든 팬클럽이 됐든 어디가 됐든 그 얘길 거기다 적은 건데 그걸 가지고 자꾸 건희사랑하고 영부인하고 그걸 엮어서 가는 이유가 뭐냐라고 말했다.

 

그는 또 그게 뭐 막말로 얘기해서 사람 동원령 같은 거 내린 거 아니냐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대구 서문시장 방문 일정에 맞춰 국민의힘 당 차원에서 지지자들을 동원하는 과정에서 대통령 일정이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한 것이다.

 

그는 이어 (재인) 정부도 팬클럽이 있고 다 팬클럽이 있는 거 아니냐. 아니 팬클럽에서 (대구 서문 시장) 오실 분이 있으면 같이 오자고 그걸 올린 건데 자연스러운 건데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일정이 외부로 유출된 경위를 묻는 본 기자에게 일정 유출은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표현하며 오히려 는 언론을 탓하는 식의 안일한 인식을 드러낸 것이다.

 

이같은 인식이 대통령실 직원들 사이에 만연해 있다면 대통령실의 보안사항이 계속 유출될 가능성이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이 관계자는 전화 통화 말미에서 지금 이 안에서 (정보제공자들) 다 색출하고 있고 나랑 지금 서울의소리랑 전화 통화하는 거 자체도 부담스럽다공직기강이고 뭐고 난리도 아냐 지금. 다 짤려나가고 있잖아라고 말하기도 했다.

  

대통령 일정 유출에 대해선 별 거 아니라면서도 자신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는 외부로 알려져선 안된다며 2중적인 태도를 보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파란운동화 2022/09/19 [21:04] 수정 | 삭제
  • 진짜 좋빠가 테러 당해야 정신 차릴려나? 대통령 노선이 노출 된다는게 얼마나 병신짓인지 모르는거면 문제인데 ㅋ 그게 왜 잘못된지 모르고 저런 개소리 하는거면 더 큰 문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