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국민이 신뢰하는 대통령, 1위 노무현...문재인 전 대통령 신뢰도는?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9/15 [10:44]

국민이 신뢰하는 대통령, 1위 노무현...문재인 전 대통령 신뢰도는?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9/15 [10:44]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신뢰하는 ‘전직’ 대통령은 올해에도 노무현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시사인

 

시사인이 15일 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를 통해 조사해 공개한 전직 대통령 신뢰도 조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응답자 29.8%의 선택을 받아 박정희 전 대통령(24.3%)을 오차범위(±3.1%포인트) 내에서 앞섰다. 올해 처음 이 조사에 포함된 문재인 전 대통령은 15.1%를 기록했다.

 

시사인은 2007년부터 매해(2008년, 2011년 제외) ‘전직 대통령 중 가장 신뢰하는 인물이 누구인지’ 묻고 있다. 2007년 첫 조사에서 박정희에 대한 신뢰도는 52.7%였다. 이 비율은 이명박 정부 5년을 거치면서도 내내 30%대를 유지했다. 

 

이후 박근혜 취임 첫해인 2013년 신뢰도 37%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오차범위 밖(9.7%포인트차)로 앞선 뒤로는 곧바로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역전당했고 20%대로 접어든 뒤 다시는 30%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올해 신뢰도 조사에선 8년 만에 노무현 전 대통령과 박정희 전 대통령의 격차가 다시 오차범위(±3.1%포인트) 안으로 들어왔다. 지난해와 비교해 ‘노무현 신뢰도’는 6.2%포인트 줄어 29.8%, ‘박정희 신뢰도’는 2%포인트 줄어 24.3%로 나타났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가장 신뢰한다는 응답이 20%대로 떨어진 건 2013년 이후 처음이다.

 

왜 그럴까. 이번 조사에선 ‘문재인’이라는 새로운 선택지가 생겼다. 지난 5월9일 퇴임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새롭게 문항에 포함되면서 지난해 1~4위였던 노무현·박정희·김대중 전 대통령을 가장 신뢰한다는 응답이 모두 줄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 모두 젊은 세대에서 신뢰도가 높게 나왔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과 달리, 같은 세대 내에서도 성별에 따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한 신뢰도가 확연히 나뉘었다.

 

문 전 대통령은 30대(22.7%)와 광주·전라(22.6%), 학생층(21.5%)에서 가장 신뢰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정치적 성향에 따라선 진보층 29%, 중도층 14.1%, 보수층 7%가 문 전 대통령을 가장 신뢰한다고 꼽았다.

 

성별로는 여성 지지가 강했다. 18~29세 여성의 28.4%, 30대 여성의 34.1%는 가장 신뢰하는 대통령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을 꼽았다. 전 세대에서 가장 높은 비율이다.

 

이번 조사는 케이스탯리서치가 8월19~2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조사 방법은 유·무선 RDD 병행 전화면접조사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10.1%였고,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노무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