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포토] 신평의 윤비어천가 "尹 선한 인품에 상대의 인격 존중"

네티즌 "배신자는 배신자끼리, 노욕이 추하다"

정현숙 | 기사입력 2022/08/01 [19:00]

[포토] 신평의 윤비어천가 "尹 선한 인품에 상대의 인격 존중"

네티즌 "배신자는 배신자끼리, 노욕이 추하다"

정현숙 | 입력 : 2022/08/01 [19:00]

지난 3월 윤석열 당선인과 신평 변호사.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19대 대선 때 '문재인 캠프'에 몸담았다가 대선 기간 윤석열 대통령을 공개 지지 선언한 신평 변호사가 대통령 지지율 급락 위기에  대해 '지지율 위기'를 뚫을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과도한 극찬을 쏟아냈다.

신 변호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율 20%대로 추락한 윤 대통령 입장을 옹호했다.

 

신 변호사는 “윤 대통령이 지지율의 위기를 겪고 있다. 그는 이 위기를 뚫고 나올 것인가? 그럴 것으로 본다”라며 국정동력 상실 위기에 탄핵까지 거론되는 위중한 상황에서도 윤 대통령에게서 문제점을 찾기보다 김종인 전 위원장과 권성동, 이준석 대표 등 주변 인물들의 책임론을 부각시켰다.

신 변호사는 "박근혜, 문재인 양 대통령의 허약한 리더십 하에서 여러 부정적 현상들이 파생되었다"라면서 "국민은 점점 더 강력한 리더십을 가진 대통령을 원하게 되었고, 이는 하나의 시대정신으로 되었다. 이 시대정신을 구현할 수 있는 사람으로 윤석열, 이재명 두 사람이 부상하였고, 국민은 또 다른 이유로 둘 중에서 윤석열을 선택하였다"라고 풀이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강인한 리더십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선한 인품에 상대의 인격을 존중하는 공감능력과 소통능력이 탁월한 사람이며, 무엇보다 느긋하게 기다릴 줄 아는 사람"이라며 윤 대통령의 인성을 높게 평가했다.

하지만 관련 기사에는 "원래 문통 편에 있다가 돌아섰지. 지금 뭘 바라나" "배신자는 배신자끼리, 노욕이 추하다" "한 번 배신한 사람은 또 배신한다" 등 네티즌의 비아냥이 이어졌다.

이날 베스트 댓글 2가지를 꼽으면 "모두 웃기지만 제일 웃긴건 공감능력 있다는 것!! 실상은 지 마누라하고 가족 지인에 대한 공감능력은 인정하는데, 국민에 대한 공감능력은 최저~한마디로 겉과 속이 다른 인간" "긍정평가 28%보다도 부정평가가 68.5%로 급상승 했다는게 주목할 일. '水能載舟 水能覆舟(수능재주 수능복주)' 물(민심)은 능히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능히 뒤집을 수도"라는 반응이다. 

아울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윤 대통령의 평소 인성을 유추할 수 있는 '기차 구둣발'과 삿대질, 당직자 면박, 팔 뿌리치기, 책상 주먹질 등 과거의 적나라한 모습들이 올라와 신 변호사의 극찬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지난 2022년 3월 대선후보 시절 유세중 사법연수원 선배 기수인 부장판사 출신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에게 마이크가 안나온다고 손가락질을 하며 호통치는 모습

검찰총장 국정검사 도중

대선후보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후보에게

  • 도배방지 이미지

신평 윤비어천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