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의겸 "文 전 대통령사저, 아방궁 찜쪄먹어" 전여옥에 "거짓선동, 사과하라"

"전여옥, 사저와 경호시설 교묘하게 섞어 국민세금 62억 들어간 처럼 오해하게 만들어..사저 개인돈 20억 남짓"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7/27 [17:47]

김의겸 "文 전 대통령사저, 아방궁 찜쪄먹어" 전여옥에 "거짓선동, 사과하라"

"전여옥, 사저와 경호시설 교묘하게 섞어 국민세금 62억 들어간 처럼 오해하게 만들어..사저 개인돈 20억 남짓"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7/27 [17:47]

 "문 전 대통령에게 사과하지 않으면 응당한 법적조처 취할 것"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26일 페이스북 갈무리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를 '아방궁'이라고 표현한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에 대해 "거짓 선동을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대통령 사저는 모두 20억원 남짓이 들어갔고, 전액 개인 돈으로 지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전여옥 전 의원은 지난 25일 자신의 블로그에서 문 전 대통령 사저를 두고 "아방궁을 찜 쪄먹는 평산성!"이라며 "진짜 거대한 성채죠. 약 800평!! 나무 조경만 3억원! 총공사비만 62억원!"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역대급 최고 액수"라며 "피 같은 우리 돈, 국민 세금이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전여옥 전 의원이 블로그에서 인용한 자료는 사저가 아닌 경호동의 건축 예산과 부지 매입 비용으로 보인다.

경호동은 대통령경호처가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퇴임 후 10년 이내의 전직 대통령과 그 배우자를 경호하기 위해 짓는 시설로, 전직 대통령이 머무는 공간인 사저와 다른 건물이다.

경호동은 국가 예산이 소요되는 공적 시설이지만, 사저는 개인 소유이기 때문에 부지 매입과 건축 비용 모두 개인 사비로 지출된다.

당초 문 전 대통령은 기존 사저가 있는 매곡동으로 돌아갈 계획이었지만 인근에 경호동이 들어설 자리가 없다는 경호처의 판단에 따라 매곡동 사저를 처분하고 평산마을 사저 부지와 건축 비용을 마련했다고 지난 2020년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사저와 경호시설은 분명히 다른 용도이고, 소유 관계도 완전히 다르다"며 "(전 전 의원은) 이 둘을 교묘하게 섞어서, 읽는 사람들로 하여금 문재인 대통령 사저에 국민세금 62억원이 들어간 것처럼 오해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문 전 대통령의 사저 경호동에 '역대급 최고 액수'가 소요됐다는 전여옥 전 의원의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 경호동에는 각각 67억원, 문 전 대통령 사저 경호동에는 61억8900만원의 비용이 소요됐다. 문 전 대통령은 물가 변동 사항을 고려하면 전임 대통령들보다 훨씬 적은 경비를 들인 것이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전 전 의원을 향해 "게다가 '아방궁'이라니 그 단어가 쓰인 흉측한 역사를 누구보다도 잘 알 만한 분"이라며 "문 전 대통령에게 사과하라. 그러지 않을 경우 응당한 법적 조처를 취할 것임을 경고한다"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 okwn12 2022/07/27 [21:17] 수정 | 삭제
  • 전여옥 그대는 언제나 인생 대충 살기 평생 보수 그런 걸 루 안다 예전 티비 토론서 류시민에게 맹공 하던 거 아련하다 후후 그저 세상 바꾸길 바라지 않는 보수 류시민이가 잘 몰라서 그랬는데 내 보기엔 그저 그렇게 세상 대강 대충 사셈 나는 세상 하나 하나씩 여럿 만인이 행복하게 사는 걸 원하는 누구든 언젠가 죽어가는 삶을 살 뿐이지만 열심히 완벽을 추구하는 그래서 인지 오래도록 사회주의자 라고 불리는 영원한 독셜가`` 핫```ㅎㅎㅎ~
전여옥 아방궁 거짓선동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