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찰국 반대 '경찰서장 회의' 이끈 류삼영 서장 대기발령..내부 반발 이어질 듯

회의 현장 참석자 50명도 감찰 착수 "이제 정말 내전이라는 생각밖에.."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7/24 [03:33]

경찰국 반대 '경찰서장 회의' 이끈 류삼영 서장 대기발령..내부 반발 이어질 듯

회의 현장 참석자 50명도 감찰 착수 "이제 정말 내전이라는 생각밖에.."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7/24 [03:33]

경찰청이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전국 경찰서장(총경) 회의에 대해 ‘엄중 조치’를 경고한 뒤 바로, 회의를 제안한 류삼영 울산 중부경찰서장에 대해 대기발령을 내렸다. 총경 회의를 지지한 경찰 내부 반발이 예상된다.

 

 23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마친 류삼영 울산중부경찰서장(총경)이 회의 내용에 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경찰청은 23일 전국 경찰서장 회의가 끝난 뒤 곧바로 회의를 주도한 류 서장을 대기발령 조처한 것이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현장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류 서장에 대한 대기발령 조처 소식을 접한 한 총경은 “이제 정말 내전이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아 답답하다”며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청문회 등에서 이번 조처에 대해 공방이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청은 이날 회의 현장에 참석한 총경 50여명에 대해서도 해산 지시 불이행을 근거로 감찰에 착수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해산 지시를 이행하지 않은 것은 국가공무원법상 복종의 의무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감찰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현장 참석한 총경이 50여명, 온라인으로 참여한 총경은 140여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사상 초유의 총경 회의에서 참가자들은 “행안부 장관의 경찰청장에 대한 지휘규칙이 법치주의를 훼손한다는 점에 공감하고 우려를 표했다”고 한다. 

 

23일 오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마친 총경급 간부 참석자들이 회의장 밖으로 나오고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총경급 간부 350여 명은 '국민의 경찰' 리본이 매인 무궁화 화분을 보냈다. ©연합뉴스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며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도한 후 대기발령 조치된 류삼영 울산중부경찰서장은 "이번 조치야말로 인사권 장악의 위험성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 뒤 취재진에게 류 서장은  “처음으로 경찰서장들은 신분상 불이익 감수하고 공개적으로 의사표현을 진행했다”며 “국민들에게도 경찰만의 문제가 아니라 시민 인권이 언제든 침해될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하시고 경찰 노력을 성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류 서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오늘 회의에서 경찰서장연합회를 조직하고 회장을 맡아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며 "회장 수락을 하고 오늘 회의를 주도적으로 했다는 이유로 이렇게 인사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 인사권이 장악되면 위험하다고 계속 경고해왔다"며 "(이번 인사 조치를 통해) 저 하나 불이익 받음으로써 이번 사안의 위험성을 국민이 알게됐다면 남는 장사"라고 말했다.

 

류 서장은 "전날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로부터 연락을 왔는데, 다음 주 월요일(25일) 또는 일요일에 대표자들이 나와 오찬을 하며 이야기하자는 제안을 받았다"며 "회의 결과를 전달받기로 해놓고 지금 이런 식으로 인사조치가 이뤄지는 것이 경찰청장 후보자의 뜻이겠느냐"고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