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재명엔 거품 물고, '김건희 사법리스크'엔 침묵하고"

양문석, 대선경선 당시 이낙연측 인사들과 오버랩되는 강병원·박용진 등의 발언 비판

고승은 기자 | 기사입력 2022/07/19 [05:25]

"이재명엔 거품 물고, '김건희 사법리스크'엔 침묵하고"

양문석, 대선경선 당시 이낙연측 인사들과 오버랩되는 강병원·박용진 등의 발언 비판

고승은 기자 | 입력 : 2022/07/19 [05:25]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이재명 의원을 두고 다른 당 대표 출마자들이 '사법리스크'를 거론하고 있다. 이에 양문석 전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김건희의 사법리스크'에 침묵하는 당대표 후보들"이라고 일갈을 날렸다.

양문석 전 후보는 17일 페이스북에서 "그렇게 탈탈 털고 뒤졌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구체적인 정황 증거 하나 못 밝힌, 윤통의 경찰-검찰과 편먹은 보수언론의 야비한 프레임인 '이재명의 사법 리스크'로, 이재명을 공격하는 민주당 당대표 후보님들~"이라며 이같이 직격했다.

양문석 전 후보는 "윤통이 가하는 이재명에 대한 정치 보복을 규탄하란 소리는 안 할테니~ 비록 자진해서 보수언론 프레임에 포박당했다 하더라도~"라며 "박사학위논문 Yuji 표절 허위경력 위조경력 주가조작 혐의의 '김건희 사법 리스크'도 공부 좀하고 비판하는~ 야당의 당대표 후보로서 최소한의 성의는 좀 보여주세요~쫌"이라고 했다.

 

 이재명 의원에 대한 사법리스크를 거론하며 그가 마치 문제있는 것처럼 이미지를 덧씌우는 민주당 내 정치인들은 '조선일보' 프레임을 그대로 쓰고 있다는 비판을 지지층으로부터 자초하는 셈이다. 대표적으로 강병원·박용진 의원 등을 꼽을 수 있다. 사진=연합뉴스


당대표 선거에 도전장을 낸 이른바 '97세대(90년대 학번, 70년대생)' 중 일부가 이재명 의원을 겨냥해 '사법리스크'를 거론한 바 있는데, 강병원·박용진 의원이 대표적이다. 

강병원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낸 입장문에서 "사법리스크는 실재한다"며 "이재명 의원이 당 대표가 되면 본인을 향한 수사는 모두 정치보복에 불과하다며, 일전을 펼칠 것이다. 허나 국민의 눈에는 이재명 의원의 정당한 항변조차 개인의 안위보존을 위한 발버둥으로 비춰질 뿐"이라고 강변했다.

강병원 의원은 "우리 당이 언제까지 이재명의 시간을 지켜주기 위해 분투해야 하나, 복합경제위기에 직면한 민생의 위기에 대응할 시간조차 허비해야 한다는 말인가"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박용진 의원도 지난 16일자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인정하든 인정하지 않든 이재명의 사법리스크는 민주당 안에 일종의 '회색 코뿔소' 같은 느낌"이라며 "사법 리스크는 일단 객관적으로 존재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이들이나 언론 등이 불지피는 이재명 의원에 대한 '사법리스크'는 실제로 드러난 것이 없다. 지난 대선 때 이재명 의원에 대한 악의적 이미지를 덧씌웠던 성남 분당구 '대장동' 건의 경우, 이재명 의원이 아닌 곽상도·원유철 전 의원을 포함한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이나 윤석열 대통령의 최측근인 박영수 전 특별검사 등 고위직 검사 출신 전관변호사들이 대거 연루된 '초대형 게이트'라는 점만 확인된 바 있다

즉 '돈 받은 사람이 범인'인데 이재명 의원 측으로 돈이 흘러간 흔적이 지금까지도 나오지 않았다는 점에서다. 도리어 이재명 의원 입장대로 5500억원 가량의 개발이익을 환수해 성남시민에게 돌려준 모범사례라는 것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즉 국민의힘 정치인들이 압박했던대로 민간에게 넘겼으면 한 푼도 환수하지 못할 사업이었는데, 절반 이상을 가져왔다는 것이다.

즉 '이재명의 사법 리스크'를 거론하며 그가 마치 문제있는 것처럼 이미지를 덧씌우는 민주당 내 정치인들은 '조선일보' 프레임을 그대로 쓰고 있다는 비판을 지지층으로부터 자초하는 셈이다. 지난 대선 경선 당시 이재명 의원 측에 온갖 네거티브와 비방전을 쏟아붓는데만 치중했던 이낙연 캠프 인사들이 오버랩되서다.

윤석열 대통령 가족에 대한 범죄 의혹도 이미 숱하게 제기되고 있으며, 김건희 여사만 해도 이른바 'Yuji' 논문으로 불리는 학술지 논문(Member Yuji) 제목 논란부터 박사논문 표절 논란, 상습적인 경력위조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논란 등에 휩싸여 있다. 

윤석열 대통령 가족·측근들보다 같은 당 '동료'에게 총구를 겨누는 것을 좋게 볼 민주당 지지층은 거의 없다. 특히 본인의 컨텐츠와 비전을 강조하는 것이 아닌, 상대 후보를 깎아내리는 것으로는 절대 승리할 수 없다는 점이다. 

#김건희사법리스크#97세대#강병원#박용진#양문석#김건희Yuji논문#김건희경력위조#도이치모터스주가조작#돈받은사람이범인#조중동프레임#조선일보프레임#이재명당대표출마#이낙연캠프#네거티브패배

  • 도배방지 이미지

  • 시블 2022/08/03 [18:00] 수정 | 삭제
  • 멀좀 알고 떠드러라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