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현 대통령의 결단이 정말 필요"..문 전 대통령 사저 찾은 민주당 의원들 '탄식'

"헌신적인 지도자의 씨를 말리는 복수의 정치관행을 끝낼 책임과 권한은 윤석열 정부가 더 크게 가지고 있다"

정현숙 | 기사입력 2022/07/04 [17:05]

"현 대통령의 결단이 정말 필요"..문 전 대통령 사저 찾은 민주당 의원들 '탄식'

"헌신적인 지도자의 씨를 말리는 복수의 정치관행을 끝낼 책임과 권한은 윤석열 정부가 더 크게 가지고 있다"

정현숙 | 입력 : 2022/07/04 [17:05]

"김정숙 여사님 얼굴에 아픔 가득".."문 대통령님은 도인같은 모습"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3일 페이스북 갈무리

 

'처럼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박주민 의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자택을 방문했다. 이들은 집 앞 극우단체의 욕설 시위로 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특히 힘들어 한다는 근황을 전하며 윤석열 정부를 향해 이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권인숙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저 입구에는 여러 언론에 나온 것처럼 수 십 명의 시위꾼과 유튜버들이 소리를 지르고 있었고, 사저 주변에 주렁주렁 매달아놓은 수갑은 정말 끔찍했다"라며 윤석열 정부에 대책을 요구했다.

 

권 의원은 “문 대통령님은 강건하게 잘 버티시며 정치적 혜안이 뛰어난 도인같은 모습이었지만, 여사님은 끝없이 쏟아지는 혐오의 욕설에 많이 힘들어하셔서 더욱 안타깝고 죄송스러웠다”라고 김 여사의 근황을 밝혔다.

 

권 의원은 “정말이지 참담한 환경으로.. 어려움에 처한 대통령님에 대한 관심이 부족했다는 마음에 죄송스러운 심경을 가눌 수가 없었다"라며 "이런 몰상식을 단호하게 끝내겠다는 현 대통령의 결단이 정말 필요하다”라고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많이 웃고 많이 안타깝고.. 대통령님과 함께 정겹고 따뜻한 시간을 보내고 포토타임에 저는 대통령님 팔짱을 끼고 다정하게 사진도 찍었다"라며 "돌아가려는 늦은 시간까지 여전히 혐오에 가득찬 소음이 계속 이어지고 있었다"라고 거듭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권 의원은 "온라인 돈벌이에 눈이 먼, 정치를 혐오하게 만들고 헌신적인 지도자의 씨를 말리는 복수의 정치관행을 끝낼 책임과 권한은 지금 정권을 잡은 윤석열 정부가 더 크게 가지고 있다"라며 "복수의 정치를 끝낼 여러 가지 방안, 국회에서도 열심히 찾아 바꿔나가겠다"라고 약속했다.

 

권인숙 의원과 문재인 전 대통령

 

이수진(비례대표) 의원도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양산 방문 사진과 시위 영상을 공유하며 “평산마을 대통령님 내외분을 뵙고 왔다. 밝게 웃으며 인사드리고 안부를 물었지만, 서울 오는 내내 가슴이 너무 앞서 죄송스러웠다”라며 “여사님 얼굴은 아픔이 가득했다”라고 소회를 전했다.

 

이수진 의원은 “보수 유튜버들의 폭언, 욕설, 비방, 허위사실, 소음... 끝도 없이 이어지는 폭력에 기가 막혔다"라며 "사람을 가둬두고 말려 죽이는 고문 같다”라고 양산 집회 현장의 참혹한 상황을 묘사했다.

 

그는 “대통령님은 반갑고 온화하게 우리를 맞아주셨지만 얼마나 힘드실까. 평화롭던 이 평산마을과 내외분께 다시 일상을 돌려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한다”라며 "정의를 잃은 이곳에 제대로 대적할만한 무언가를 만들어 내야겠단 생각을 하게 됐다. 힘없는 사람에게 무기가 되어줄 시민들의 깨어있는 힘이 필요하다"라고 호소했다.

 

 이수진 의원 페이스북

 

장경태 의원도 이날 SNS를 통해 “저질스럽고 야만적인 행태에 매우 분노하고, 강력히 규탄한다”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그는 “사저 밖은 여전히 시위 단체의 욕설과 확성기 소리로 마을의 일상을 깨트리고 있었다”라며 “소음이 마을을 덮치고 있어 다른 주민의 피해도 막심하다”라고 전했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은 사저에는 박주민 의원을 비롯해 김용민, 김남국, 권인숙, 이수진, 이동주, 장경태, 천준호 의원과 현근택 변호사 등이 방문했다. 

이수진 의원 페이스북

  • 도배방지 이미지

양산사저 민주당 의원들 방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