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계좌’ 4개 더 있었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2/23 [00:51]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계좌’ 4개 더 있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2/23 [00:51]

드러난 1개 계좌 외 ‘제2 인물’이 계좌 2개 운영 추가 확인.

김건희도 2개 계좌로 직접 4억대 매입…검, 284번 시세조종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수사를 받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당초 알려진 주가조작 ‘선수’ 이모씨 외에도 또 다른 주가조작 선수에게 증권계좌를 맡긴 것으로 파악됐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도○○’으로 익명화된 김건희씨 명의의 계좌가 5개 있었다. 당초 주가조작에 이용된 김씨 명의 계좌는 1개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4개가 추가로 드러난 것이다. 

 

 

이들 4개 계좌 중 2개는 투자자문사 이모 대표라는 인물이 주가조작에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나머지 2개 계좌는 김씨가 권 전 회장의 매수 유도에 따라 직접 주식을 사는 데 이용됐다. 

 

단순히 계좌 하나를 빌려줬다는 김씨 측 해명과 달리 총 5개 계좌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동원된 것이다. 당초 알려진 주가조작 선수 이씨는 2010년 1월 김씨 계좌를 이용해 도이치모터스 주식 67만여주(약 17억원어치)를 대량 매수했다. 또 다른 주가조작 선수인 이 대표는 2010년 10월~2011년 1월 김씨 명의 계좌 2개를 통해 49만여주(약 18억원어치)를 매수했다.

 

김씨가 자신의 계좌 2개를 통해 2010년 7월부터 2011년 1월까지 8만5000여주(약 4억원어치)를 직접 매수한 사실도 파악됐다. 검찰은 이 매수를 ‘비정상적 매수 권유 행위’에 의한 거래로 판단했다. 권 전 회장이 자신이 직접 운용하는 계좌로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고가매수하고 회사 내부정보를 유출하자 김씨가 주식을 샀다는 것이다.

 

범죄일람표를 종합하면 검찰이 기소한 주가조작 혐의 거래 가운데 125만3800여주(약 40억원어치)가 김씨 계좌를 통해 거래됐다. 2010년 1월~2011년 3월 김씨 명의 계좌로 통정매매(106건), 고가매수(113건), 물량소진(45건), 허수매수(16건), 종가관여(4건) 등 284차례 시세조종이 이뤄졌다

 

윤 후보 측은 “김씨가 도이치모터스 거래로 손해만 보고 2010년 5월 이후 주식거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전날 대선 후보 토론에서는 말을 바꿨다.

 

윤 후보는 ‘2010년 5월 이후 추가 주식거래가 있었느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질문에 “처가 주식을 했다. 손해본 것도, 번 것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국민적 의혹이 있는 주요 인물의 가담 여부는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건희 주가조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