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청와대, 윤석열 '문대통령 정치보복' 연설에 "자신이 실행했다는 건가"

윤석열 "현정권, 히틀러나 무솔리니 같은 파시스트들이 뒤집어 씌우는 것은 세계 최고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2/17 [22:25]

청와대, 윤석열 '문대통령 정치보복' 연설에 "자신이 실행했다는 건가"

윤석열 "현정권, 히틀러나 무솔리니 같은 파시스트들이 뒤집어 씌우는 것은 세계 최고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2/17 [22:25]

청와대가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유세에서 문재인 정부가 정치 보복을 했다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 “선을 넘어도 너무 넘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 후보가 언론 인터뷰에서 한 ‘현 정부 적폐 수사’ 발언에 문재인 대통령이 공개 사과를 요구한 가운데 윤석열와 문 대통령이 다시 충돌하는 모습이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문재인 정부가 정치 보복을 했다면 이명박 측과 박근혜 측을 수사한 ‘윤석열 검찰’이 정치 보복을 실행했다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자가당착도 이런 자가당착이 없다. 이건 선을 넘어도 너무 넘었다”며 격하게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국민과 함께 오미크론 극복과 민생경제 회복에 사력을 다하고 있다”며 “(선거 중립을 지키고자 하는데) 왜 자꾸 인신공격까지 하면서 대통령을 대선에 끌어들이는가”라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 안성 유세에서 적폐 수사와 관련한 자신의 발언을 집권시 정치 보복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규정한 여당에 반박하며 “정치 보복을 누가 제일 잘했나”라고 말했다.

 

이에 현장에 나온 윤 후보 지지자들은 “문재인”이라고 외쳤다. 윤 후보는 “히틀러나 무솔리니 같은 파시스트들이 뒤집어 씌우는 것은 세계 최고다. 파시스트들, 공산주의자들이 하는 수법”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윤 후보의 ‘현 정부 적폐 수사’ 발언에 대해 이례적으로 “강력한 분노를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윤 후보는 지금까지 사과하지 않았지만,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지켜보고 있다”며 추가 대응을 자제해 왔다.

 

그러던 중 이날 청와대가 추가로 입장을 밝힌 것은 윤 후보 발언이 수위를 넘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윤 후보에 대해 불만이 팽배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가 대선 선거운동 기간 관련 발언을 이어갈 경우 문 대통령과 윤 후보가 직접 충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