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국힘 박완수 "정대택 국감 증인되면 출당조치 당한다."..'鄭 증인철회 당시 발언 알려져 '

'서영교, 야당 처음에 정대택 누군지 몰랐다 .김건희가 얘기 했을 듯'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2/15 [15:14]

국힘 박완수 "정대택 국감 증인되면 출당조치 당한다."..'鄭 증인철회 당시 발언 알려져 '

'서영교, 야당 처음에 정대택 누군지 몰랐다 .김건희가 얘기 했을 듯'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2/15 [15:14]

 

[국회=윤재식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장모 사기 피해자로 알려진 정대택 씨가 지난해 여야 합의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에 채택되었다가 국정감사 직전 증인신청이 철회되었던 과정에서 국민의힘 행안위 간사인 박완수 의원이 정 씨 증인 신청이 철회 되지 않으면 출당조치 당한다고 서영교 행안위 위원장에게 읍소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서영교 국회 행정위 위원장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촛불시민 대선 승리 결의대회에 참석해 지난해 9월 여야 합의로 국정감사 증인에 채택되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장모의 사기피해자로 알려진 정대택 씨의 국감 증인 철회에 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인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촛빌시민 대선 승리 결의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윤재식 기자

 

서 위원장은 이날 결의대회 1부 행사가 끝난 후 단체사진을 찍기 전 대회 주최 측 고문을 맡고 있는 정대택 씨가 지난해 행안위 경찰청 국감에서 증인 신청이 취소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서 위원장은 정대택 씨를 행안위 증인으로 채택했는데, 야당에서는 정대택 씨를 못 알아보고 동의를 해주었다. 그리고 나서 한 2주 있다가 (정 씨가 윤석열 x파일 작성자라는걸) 안거다. 김건희가 얘기를 했는지라고 말했다.

 

서 위원장이 윤 후보 아내인 김 씨를 언급한건 최근 논란이 됐던 김건희 7시간 통화에서 김 씨가 우리는 이미 (정대택 증인신청) 취소시켰었다고 말하며 정 씨 증인 철회 결정의 배후에 있었다는 정황을 스스로 밝힌 것을 되짚은 것이다.

 

계속해 서 위원장은 행안위 야당간사가 (그 당시) 뭐라고 했냐면 (정 씨가 증인 채택되면) 나 출당조치 당해요.라고 했다며 당시 야당 행안위 위원들이 누군가에게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었다는 정황적 근거를 전했다.

 

이전에도 행안위 야당 간사인 박완수 의원이 서영교 위원장에게 정 씨가 증인으로 포함 된지 확인 못했다며 간절하게 증인 철회를 요청해왔으며 김기현 원내대표를 통해서도 증인 철회를 요구했던 내용은 이미 언론을 통해서도 알려져 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박 의원이 어떤 말을 하면서 증인 철회를 요구해 왔는지는 보도되지 않았었다.

 

한편 당시 양당 원내대표까지 나서 '정대택 증인 철회'에 대해 논의했지만 원만한 합의를 이루지 못해 경찰청 국감은 파행직전까지 갔었다. 그러나 국감 당일 정 씨 증인 철회와 야당 의원들이 쓰고 왔던 대장동 특검 요구 마스크 교체하는 것으로 극적 합의하며 정 씨 행안위 국감 증인 채택은 무산됐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완수, 정대택, 김건희, 서영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