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해찬 "윤석열, 문정부 적폐라니 어디 감히…무슨 짓 하겠단 거냐"

"노무현 대통령 가족 수사했던 자가 그 분의 이름을 입에 올리며 악어의 눈물을 흘린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2/09 [15:40]

이해찬 "윤석열, 문정부 적폐라니 어디 감히…무슨 짓 하겠단 거냐"

"노무현 대통령 가족 수사했던 자가 그 분의 이름을 입에 올리며 악어의 눈물을 흘린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2/09 [15:40]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집권 시 문재인 정권에 대한 적폐청산 수사에 나서겠다고 밝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문재인 정부에 적폐라 할 만한 것이 있다면 그 책임의 상당 부분은 윤 후보에게 있을 것"이라며 "어디 감히 문재인 정부 적폐란 말을 입에 담는단 말이냐"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9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공식 애플리케이션인 ‘이재명플러스’에 올린 칼럼에서 “윤 후보는 이명박 정부가 야인으로 소박하게 살아가시던 노무현 대통령님을 모해하고 탄압할 때, 노무현 대통령님 가족을 수사한 사람이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흘 전 제주 강정마을을 방문한 자리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울컥했던 윤 후보에 대해 “당시에는 판단을 보류했지만, 오늘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 정치 보복을 선언했다”라고 언급한 이 전 대표는 “기가 막힌다. 적폐라면 그들(국민의힘)이 쌓았지 어찌 5년도 채 안 되는 시간동안 검찰과 감사원, 보수언론에 시달리고 K-방역과 G10 국가를 향해 여념 없이 달려온 문재인 정부에 적폐가 있을 수 있다는 말이냐”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 적폐를 청산한단다. 기가 막히다"라며 "적폐는 오랫동안 기득권을 움켜쥐었던 사람의 부정부패가 썩고 썩어 켜켜이 쌓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정부가 과거 정부의 적폐 청산과 국정농단 심판에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맡겼고 검찰총장까지 고속 승진을 시켜준 사람이 바로 윤 후보”라며 “만일 문재인 정부에 적폐라 할 만한 것이 있다면 그 책임의 상당 부분은 윤석열 후보에게 있을 것이다. 어디 감히 문재인 정부 적폐란 말을 입에 담는단 말이냐”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정치보복으로 노무현 대통령님을 모해하고 고인께서 운명이라 말씀하시며 우리 곁을 떠나시는데 일조했던 윤 후보가 이제 와서 감히 그 분의 이름을 입에 올리며 악어의 눈물을 흘린다”라며 “문재인 정부를 상대로 정치보복을 한다면 도대체 누구에게 무슨 짓을 하겠다는 것인가. 또 누구를 상대로 악어의 눈물을 흘리겠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탄핵당한 박근혜씨까지 사면하며 정치 보복의 악순환을 막으려 했다”고 언급한 그는 “그러나 윤석열 후보가 정치 보복을 입에 담아버린 이상, 이번 대선은 다시는 있어서는 안될 참담한 일을 막는 대선이 돼버렸다”라며 “다시금 ‘지못미’를 외치는 그런 시대를 맞이할 수는 없다. 야만스런 과거가 다시 돌아오지 못하도록, 모두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 전 대표는 "켜켜이 엉켜 찐득하게 달라붙은 기득권의 부정부패인 적폐를 치우는 것은 청산이지만 적폐를 쌓을 시간조차 없었던 사람의 적폐를 만들어 모해하고 탄압하는 것은 정치보복"이라며 "문재인 정부를 상대로 정치보복을 한다면 도대체 누구에게 무슨 짓을 하겠다는 것이냐"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정치보복을 입에 담아버린 이상 이번 대선은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될 참담한 일을 막는 대선이 돼 버렸다"며 "다시금 '지못미'(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를 외치는 그런 시대를 맞이할 수는 없다. 정치 보복의 불행한 과거가 반복되어서는 미래로 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해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