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박근혜, 반성은 커녕..사면과 동시에 '탄핵 부당' 옥중서간집 출간

“거짓말로 영원히 못 속여” 탄핵·재판의 부당성 주장

백은종 | 기사입력 2021/12/30 [21:21]

박근혜, 반성은 커녕..사면과 동시에 '탄핵 부당' 옥중서간집 출간

“거짓말로 영원히 못 속여” 탄핵·재판의 부당성 주장

백은종 | 입력 : 2021/12/30 [21:21]

 

박근혜씨가 자신의 탄핵과 관련해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그 모습을 반드시 드러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재판 과정에 대해서도 “정해진 결론을 위한 요식행위”라고 표현했다. 탄핵과 재판 모두 부당하다고 강변한 것이다.

 

박씨는 수감 동안 지지자와 주고받은 편지를 엮어 출간한 책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에서 이같이 밝혔다. 책은 30일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씨는 탄핵 과정과 재판의 부당성을 여러 번 언급하며 “거짓은 잠시 사람들의 눈을 가리고 귀를 막아 세상을 속일 수 있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그 모습을 반드시 드러낼 것”이라고 적었다.

재판 과정을 두고는 “수많은 수모를 감수하면서도 일주일에 4번씩 감행하는 살인적인 재판 일정을 참아낸 것은 사법부가 진실을 가려줄 것이라는 일말의 믿음 때문이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말이 되지 않는 이유로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하는 것을 보고 정해진 결론을 위한 요식행위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이어 “진실은 훗날 역사의 법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당시 자신을 수사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한 직접적인 발언은 없었다. 한 지지자가 ‘증오의 대상 윤석열이 조국을 치는 이유가 뭔지 혼란스럽다’고 보낸 편지에 대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한 내용은 담겼다.

박씨는 “조국 장관 청문회 이야기는 많은 국민들이 소식을 보내주셔서 잘 알고 있다”며 “사람을 평가할 때 그 사람이 걸어온 길을 보면 어떤 사람인지 알게 된다”고 했다.

이어 “거짓말이 일부를 잠시 속일 수는 있어도 모든 사람을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며 “남을 속이려 들면 들수록 더 깊은 거짓말의 수렁에 빠지는 평범한 이치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 나랏일을 맡을 수는 없다”고 했다.

‘세월호 7시간’ 논란에는 “그날은 몸이 좋지 않아 관저에서 보고를 받았다. 해괴한 루머와 악의적인 모함이 있었지만 진실을 믿었기에 침묵했다”며 “시간이 흐르면 어떤 것이 진실인지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근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