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재명, 박근혜 사면에 "문대통령 결정 존중하지만, 역사의 법정은 계속된다"

백은종 | 기사입력 2021/12/25 [11:58]

이재명, 박근혜 사면에 "문대통령 결정 존중하지만, 역사의 법정은 계속된다"

백은종 | 입력 : 2021/12/25 [11:58]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박근혜 특별사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통합에 대한 고뇌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지금이라도 국정농단 피해자인 국민들께 박 전 대통령의 진심어린 사죄가 필요하다"며 "현실의 법정은 닫혀도, 역사의 법정은 계속됨을 기억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박 씨의 사면을 결정한 데 대해 이재명 후보는 이같이 밝혔다고 조승래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조 수석대변인은 "사면 발표 전 청와대와 당, 선대위와의 사전 상의는 없었다. 송영길 대표와 이철희 청와대 수석이 상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오보"라고 바로잡았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면 관련 입장에 대해 조 수석대변인은 "전체적으로 오늘 있었던 사면에 대해 대통령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특별히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서는 국민적 관심도 있어서 입장을 따로 밝힌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사면권 행사에 부정적인 의견도 나온다'는 지적에 대해 "어려운 부분인데 사면은 대통령 고유의 권한이고, 구체적인 사면권 행사에 대해서는 조금 전 공식 입장이 있으니 그 부분을 참조해달라"고 말을 아꼈다.

 

사면에 대한 찬반 여부에 대해서는 "이미 결정이 난 상황에서 찬반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밝혔다.

 

공식입장 중 '역사의 법정은 계속된다'는 언급의 의미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사면, 복권 문제는 형사사법적인 문제인 것이고, 국민 판단과 역사적 판단은 그와 무관하게 존재한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근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