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검경, 조선일보家 패륜사건 축소·봐주기..'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은 윤석열'

'고 이미란 씨 유족 측 김영수, 尹 검찰- 조선일보 사주 비밀회동과 이미란 사건 축소의 연관성 조사 요구'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1/12/02 [15:27]

검경, 조선일보家 패륜사건 축소·봐주기..'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은 윤석열'

'고 이미란 씨 유족 측 김영수, 尹 검찰- 조선일보 사주 비밀회동과 이미란 사건 축소의 연관성 조사 요구'

서울의소리 | 입력 : 2021/12/02 [15:27]

조선일보家 패륜사건 조사당시 윤석열 현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서울지검장으로 있던 검찰이 사건을 축소하고 봐주기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  '2020 광화문 탈환 촛불문화제' 행진을 마친 시민들이 고 방용훈 전 회장이 사주로 있던 코리아나 호텔 앞에서 조선일보의 친일 행각을 비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서울의소리

 

지난 20169월 자살로 생을 마감한 조선일보며느리 고 이미란 씨 유족 측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하승수 변호사는 이 씨 자살의 직접적 원인이 된 것으로 유족들이 주장하고 있는 남편 코리아나호텔 고 방용훈 전 회장과 자식들의 학대와 폭력 사건에 대해 검찰이 봐주기·축소 기소한 의혹이 있다면서 검찰수사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은 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라고 밝혔다.

 

하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 이미란 씨 사건들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이 축소 봐주기 기소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2016년 방용훈 등이 주거침입 재물손괴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관이 공문서를 위조했음에도 허위공문서작성으로만 기소사건 수서경찰서가 고 이미란 씨가 자식들의 학대와 상해를 당한 건에 대해 폭처법위반으로 송치했음에도 강요죄로 봐주기 축소기소한 사건 등을 근거로 들었다.

 

계속해 그는 현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중인 사건의 경우에는 재판부가 공소장변경을 검토하라고 해도 검사가 공소장변경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면서 검찰이 고 이미란 씨 유서해외비자금 관련 자료 등을 통해 드러난 방씨 일가 자금거래 의혹을 포착하고도 관련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하 변호사는 폭처법위반을 강요죄로 축소한 사건에 대해서는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 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라고 강조했다.

 

하 변호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과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 해당 사건 기소가 이뤄진 전후로 비밀회동을 했다는데, 해당 만남과 축소 기소 사이 관련성이 있는지 대검 감찰부가 밝혀내야 한다"며 조선일보 일가와 윤석열 검찰의 행보가 고 이미란 씨 사건에 대한 검찰의 축소 수사 등과의 연관성을 제기했다.

 

▲ 고 이미란 여사의 형부, 김영수 박사     ©서울의소리

 

고인의 형부 김영수 씨를 비롯한 유족들 역시 지난 1일 이와 관련해 대검찰청에 감찰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유족들은 진정서를 통해 2016년 남편 방용훈 회장과 큰아들이 고인의 언니 집에 주거 침입해 재물손괴하는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사건을 축소시키려 공문서를 위조하는 등을 행위를 했으나 이를 수사하는 검찰 역시도 법원의 공소장 변경 요구에 소극적 태도를 보였다고 주장했으며 이에 대해 대검찰청 감찰부에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들의 책임을 물어달라고 요구했다.

 

▲ 사건 조사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재식 기자

 

또한 유족들도 사건 조사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윤석열 후보와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비밀회동 의혹을 언급하며 이들의 관계 또는 비밀회동이 강요죄 축소기소와 연관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이와 관련해 답변을 요구하는 언론의 요청에 공판검사가 수사검사와 상의해 공소장 변경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제출하긴 했지만 아직 결론을 내리진 않았다. 현재 검토 중인 상태라고 답했으며 유족 측에서 제기한 윤 후보와 조선일보 일가의 문제제기에 대해서는 더 말씀드릴 내용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영수, 조선일보, 방씨일가, 이미란, 윤석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