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문재인 대통령님, 우리나라에 꼭 와주세요" 세계 각국 정상들 초청

파나마, 슬로베니아, 카타르 등 방문 요청 쇄도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1/11/02 [20:42]

"문재인 대통령님, 우리나라에 꼭 와주세요" 세계 각국 정상들 초청

파나마, 슬로베니아, 카타르 등 방문 요청 쇄도

서울의소리 | 입력 : 2021/11/02 [20:42]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여국 정상들이 1일(현지시각) 영국 글래스고 켈빈그로브 미술박물관에서 열린 영국 총리 주최 정상 리셉션에서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COP26제공 

 

파나마, 슬로베니아, 카타르 등 방문 요청 쇄도

윌리엄 영국 왕세손 "韓 NDC 높이 평가"

카타르 타밈 국왕 "한국에 LNG 안정적 공급"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정상회의 개회식과 의장국 프로그램 등을 통해 각국 정상들과 만나 글로벌 이슈를 비롯해 양국 현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박경미 대변인은 1일 저녁 켈빈그로브 미술박물관에서 존슨 영국 총리 주최로 진행된 정상 리셉션은 COP26 참석 100여 개국 정상급 인사들이 서로 격의 없이 대화하는 자리가 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영국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중 정상라운지에서 윌리엄 영국 왕세손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청와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윌리엄 영국 왕세손 부부와 만나 기후환경을 주제로 의견을 교환했다. 윌리엄 왕세손은 한국의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을 높이 평가했고, 문 대통령은 영국의 리더십 발휘에 대해 고마움을 표했다.

 

앞서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은 COP26 회의장 정상라운지에서 문 대통령에게 다가와 초청 의사를 밝히고 "파나마는 한국과 훌륭한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영국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중 정상라운지에서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청와대]  

 

그러면서 "라틴아메리카에서 연계성이 뛰어난 파나마는 디지털 허브가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한국 기업들 다수가 파나마에 진출해있는데, 협력이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관련 분야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야네스 얀사 슬로베니아 총리도 정상라운지에서 문 대통령에게 반가움을 표하며 슬로베니아 방문을 요청하고 "기후변화 대처에 대한 한국의 기여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초청에 감사하며 협의해 나가자"고 호응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영국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중 정상라운지에서 야네스 얀사 슬로베니아 총리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청와대] 

 

까를로스 알바라도 께사다 코스타리카 대통령은 "방한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한국을 존경하고, 김치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도 역시 방한을 기대하고 있으며, 김치를 좋아하면 한국을 다 아는 것"이라고 응답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 개회식 옆자리에 앉은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 카타르 국왕에게 "한국은 카타르로부터 LNG를 수입하면서 LNG 선박 등 조선 수주를 많이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타밈 국왕은 "LNG가 미래 에너지 자원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에 LNG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것"이라며 "도하에 초청해 에너지 인프라 등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영국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중 정상라운지에서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청와대] 

 

문 대통령은 개회식에서 만난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에게 지난 9월 백신과 의료기기 상호 공여를 언급하며 접종률을 높이는데 도움이 됐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요하니스 대통령은 도움이 돼 기쁘다고 했다.

 

이외에도 가이 파르멜린 스위스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경제협력, 특히 양국 간 FTA를 통한 협력을 기대한다는 의사를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대통령 유럽순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