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개국본 등 28개 시민사회단체, '대장동 불로소득 게이트' 곽상도 부자와 윤석열 검찰고발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과 윤석열 부친 자택매각 의혹 검찰고발', '28개 시민사회단체,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규탄기자회견 가져'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9/30 [16:58]

개국본 등 28개 시민사회단체, '대장동 불로소득 게이트' 곽상도 부자와 윤석열 검찰고발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과 윤석열 부친 자택매각 의혹 검찰고발', '28개 시민사회단체,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규탄기자회견 가져'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9/30 [16:58]

[국회=윤재식 기자] 개혁국민운동본부와 민생경제연구소 등 28개 시민사회단체들이 30일 대장동 의혹 관련해 ‘50억 퇴직금의혹이 있는 곽상도 의원 부자와 뇌물성 다운계약서의혹이 있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검찰 고발과 함께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 시민사회단체들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대장동 비리 의혹 관련해 곽상도 부자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윤재식 기자


이날 규탄 기자회견을 위해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 결집한 시민사회단체들은 곽 의원 부자와 윤 후보가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받고 있는 의혹들에 대해 엄청난 불로소득 게이트라고 정의하면서 엄정히 수사하여 처벌해 달라고 소리 높였다.

 

기자회견에 앞서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오전 온라인 통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국민의힘의 인사들과 부동산투기 세력들이 공영개발을 최대한 무산시키고 민간개발을 통해 엄청나고 막대한 특혜와 불로소득을 독식해온 사건으로 반드시 이번에 그 진상이 낱낱이 드러나서 엄벌 받을 이는 철저히 엄벌 받고, 사회적으로 환수할 수 있는 부당이익 불로소득은 철저히 환수 받아야 할 것이다그를 통해 다시는 이번 사관과 같은 민간 개발업자들을 중심으로 한 부동산투기 및 엄청난 불로소득 폭식 사태가 벌어지지 않는 중대한 계기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윤재식 기자


본격적인 기자회견에서 첫 발언을 한 구본기 생활경제연구소 소장은 곽 의원 아들 퇴직금 관련해 “50억원이 어떻게 해야지 퇴직금이 될 수 있는거냐?”자문하면서 차라리 곽상도 의원이 대가성 뇌물이라고 밝혔다면 국민들이 이렇게 화를 내지 않았을 것이다고 일침을 놓았다.

 

또 윤 후보 부친 자택 매각에 관련해서는 김만배 씨 누나가 집을 샀는데 그것이 윤석열 아버지 집인 것이 우연이라는 윤 후보 측 주장은 영화로 만들어도 개연성이 하나도 없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발언한 기자회견 사회자인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도 이와 관련해 시세와 상관없이 주택매입을 통한 뇌물죄가 성립된 최근 판결을 예로 들며 화천대유 쪽이 윤 후보 부친의 자택을 매도를 했다는 것 자체가 뇌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화천대유로부터 곽상도 부자가 50억을 뇌물로 받았다면 김영수 특검이나 윤석열 후보는 더 많은 돈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이 된다며 추가적 뇌물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안 소장과 함께 이번 기자회견과 고발을 주도한 개혁국민운동본부 김희경 실장 역시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 원은 2030세대를 기만하고 특권과 반칙을 자행한 폭거로서 정상적인 퇴직금 이상은 자진 반납하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진걸, 김희경, 개국본, 윤석열, 곽상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