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민주당, "사과 유무 관계없이 '이적행위'발언 김종인에 반드시 법적 책임 묻겠다."

'김종인, 문정부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이적행위'의혹 제기', '민주당, "4월 보선 불리해지자 꺼내든 정치 공작"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2/01 [12:12]

민주당, "사과 유무 관계없이 '이적행위'발언 김종인에 반드시 법적 책임 묻겠다."

'김종인, 문정부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이적행위'의혹 제기', '민주당, "4월 보선 불리해지자 꺼내든 정치 공작"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2/01 [12:12]

[국회=윤재식 기자] 지난 29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극비리에 북한 원전건설을 추진하며 이적행위를 했다고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지난 29일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 폐쇄하면서 극비리에 북한 원전건설을 추진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은 김 비대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절 민주당 로고송을 부르는 모습)     © 더불어민주당 공식 유튜브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비대위원장이 제기한 의혹은 보궐선거가 어려워지자 꺼내든 낡은 북풍이라며 비판했다.

 

이낙연 당 대표는 지금 대북 강력 제재가 지속되는데 원전을 북한에 지어주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있지도 않은 원전으로 공세하며 국익을 훼손하는 위험한 정치를 하고 있다고 김 비대위원장이 제기한 의혹을 반박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선거 때만 되면 북한 공작 기획하는 보수야당 고질병이 도졌다이번 원전 관련 김종인 위원장이 문재인 정권이 이적행위를 했다는 국민 눈과 귀를 의심하게 하는 황당무계한 발언을 했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원전 건설은 국제사회 참여 없이 독자적 추진이 불가능하고, 유엔 제재와 충돌, 미국 동의 없이 짓는 것은 원자력 협정 위반이라는 상식적 사실을 야당이 모를 리가 없다면서 방역을 흔들기 위한 정치 공세가 더 이상 통하지 않고, 당내 통제가 안 되니 북풍이라는 낡은 수단을 꺼낸 야당 수준이 한심하고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김종민 최고위원 역시 김 비대위원장의 발언은 한마디로 거짓말이라평하면서 오는 4월 서울과 부산에서 실시되는 재보궐 선거를 위해서 가짜뉴스도 냉전수구정치도 서슴지 않는 김종인 정치 바닥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다며 허탈해했다.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최인호 원내대변인은 이번 김 비대위원장 발언에 대해 한마디로 야당발 선거용 북풍공작이다정의하면서 서울에 이어 부산마저 불리해지니 억지 왜곡 주장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변인은 산자부가 아이디어 차원에서 작성하고 보고도 안한 걸 이렇게 (발언하며 의혹을 제기했으니), 김 위원장은 정치적 책임지고 법적 대가도 각오해야한다“(김 비대위원장이) 사과하고 말고도 중요하지만, 이미 그 차원을 넘어서는 매우 위험한 왜곡 주장, 정말 해서는 안 될 무책임한 발언이니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며 고소고발 논의도 하고 있다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