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지지율 1위? '윤석열 공수표'와 국힘당의 '진퇴양난' 정청래 고언

강병원 "윤석열, '검찰의힘' 당대표 수준..정치적 중립 의무 망각하고 끊임없이 편향된 발언"

정현숙 | 기사입력 2020/11/11 [11:54]

지지율 1위? '윤석열 공수표'와 국힘당의 '진퇴양난' 정청래 고언

강병원 "윤석열, '검찰의힘' 당대표 수준..정치적 중립 의무 망각하고 끊임없이 편향된 발언"

정현숙 | 입력 : 2020/11/11 [11:54]

"윤석열 정치권 뛰어들 처지 못돼..지지율이 올라갈수록 현미경 검증만 불러올 뿐"

 


차기 대선을 1년6개월 앞두고 대권주자 지지율에서 3위를 하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를 제쳤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1일 나왔다. 윤석열 대망론을 띄우는 조중동과 아류 매체들은 호평일색이다.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7∼9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천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총장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24.7%로 나오고 이낙연 대표는 22.2%로 2위, 이재명 지사는 18.4%로 3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제1야당인 국민의힘에서는 아예 순위에 들지도 못했다.

 

관련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이 사라졌다>는 제목으로 관련 도표를 올리고 윤석열 총장은 자신과 가족사 비위로 지지율이 올라도 곤혹스러울 수 밖에 없다는 입장과 국힘의 진퇴양난을 분석했다.

 

정 의원은 "현직 검찰총장이 대선후보 지지율 1위도 처음이지만 제1야당 대선후보가 아예 순위에 없다는 것도 처음이다"라며 "윤 총장의 국민의힘 대선주자 블로킹  현상은 국민의힘 입장으로서는 사실 미칠 일이다. 가뜩이나 힘겨운 도토리 후보들을 더욱 초라하게 만든다. 국민의힘은 과연 냄비속 개구리가 될 것인가?"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윤 총장 현상에 국민의힘은 웃을 수도 울수도 없는 일이다. 이번여론조사에서는 아예 도토리 싹까지 잡초제거하듯 뿌리채 뽑혀버렸다"라며 "문밖의 그대, 홍준표  안철수만 범야권 후보로 된서리 맞으며 시들어 가고 있다"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윤석열 입장도 마냥 좋아할 일은 아니다"라며 "지지율이 올라갈수록 현미경 검증만 불러올 뿐이다. 정치권에 뛰어들 처지도 못되고 가족의혹만 부각되기에 본인도 괴로울 것이다"라고 짚었다.

 

정 의원은 "이래저래 국민의힘은 국민의눈에서 멀어져만 간다'라며 '갈 길은 바쁜데 해는 저물고 비는 내리고 불빛없는 산비탈 길을 걷는 나그네 신세다. 국민의힘 큰일이고 큰짐이다. 내부 대선주자는 없고 문 밖의 그대만 울려퍼진다"라고 뚜렷한 대선주자 한 명 없는 국힘의 현실을 지적했다.

 

이날 정 의원의 게시글에는 윤 총장이 들고 있는 표는 가족 수사로 그냥 끝장난다면서 결국 허상으로 죄다 공중분해 될 '공수표'로 치부하는 답글들이 이어졌다. 또 연말까지 <검찰-사법-언론> 개혁을 완수하라는 민주당의 분발과 각성을 촉구했다.

 

정청래 의원은 일전에 TBS 라디오 '뉴스공장'에 출연해서도 "윤 총장의 지지율이 높으면 국민의힘에는 재앙이 되는데도 냄비 속 개구리같이 그것을 모르고 있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정 의원은 또 지난 10일 논란이 되고 있는 특활비를 얘기를 꺼내 들어 "결국 추미애가 이긴다"라고 했다. 그는 "공수처도 속도를 내고 있어 검찰특권의 보호막에 있었던 분들 이래저래 불면의 밤을 보낼듯"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윤석열과 대검에 감찰을 지시한 것으로 볼때 칼자루를 쥔 추미애, 칼끝을 쥔 윤석열안 형국이고 특활비까지 깨끗한 추미애 장관인데다 윤 총장이 영수증이 필요없는 특활비라도 부적적절한 곳에 썼다면"이라며 "이 또한 감찰을 통해서 밝혀질테고 어쩌면 윤 총장은 회복불가능한 상태에 빠질지도 모르겠다"라고 내다 봤다.

 

민주당에서도 이날 윤 총장을 향해 '검찰의힘' 당대표 수준이라며 진퇴결정을 압박했다. 강병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을 향해 "스스로 진퇴를 결정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선 후보 지지율 3위? 정치적 중립 의무를 망각하고 끊임없이 편향된 발언과 행보를 이어가기 때문으로 '검찰의힘' 당대표 수준"이라며 "이제는 국민이 선출한 정부의 정책까지 일일이 관여하려고 한다"라고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현직 검찰공무원인 윤 총장을 여론조사에 넣는 자체가 문제라면서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수구언론의 띄우기라는 평가가 나온다. 지금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제1야당은 아예 없다. 따라서 국힘이 대안세력으로 떠오르지 않는 상태에서 윤 총장의 지금 지지율은 문재인 정권을 무조건 반대하는 사람들의 의미 없는 지지율이라고 내다봤다. 정작 윤 총장이 정치에 뛰어든 순간 그 지지율은 패대기를 치겠지만 자당의 유력한 주자 한 명 없는 국힘이 큰 딜레마에 빠지는 것만은 확실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의 연속이다" -정청래-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지지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