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문 대통령 "3차 북미회담 세계사적 대전환 될 것".. 트럼프 "김정은과 좋은 관계"

트럼프 "북한과 좋은 관계".. 北 핵실험 오랫동안 없었다, 앞으로 많은 일 할 수 있어

정현숙 | 기사입력 2019/09/24 [08:09]

문 대통령 "3차 북미회담 세계사적 대전환 될 것".. 트럼프 "김정은과 좋은 관계"

트럼프 "북한과 좋은 관계".. 北 핵실험 오랫동안 없었다, 앞으로 많은 일 할 수 있어

정현숙 | 입력 : 2019/09/24 [08:09]

문재인 대통령 "조만간 3차 북미정상회담 준비 실무협상 기대"

트럼프 대통령 "북한, 오랫동안 핵실험 안해.. 김정은과 만나고 싶다"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은 이번이 9번째이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 인터콘티넨탈 바클레이 호텔에서 23일 오후(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을 가졌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숙소로 직접  찾아가 정상회담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취임 후 9번째 한미 정상회담으로 양 정상은 지난 두 차례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여러 진전이 있었다며, 제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조만간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간 실무협상이 열리리라 기대한다"며 "북미 간 회담이 열린다면 아마도 한반도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아주 세계사적인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주는 세계사적 장면이었다. 트럼프 대통령님의 상상력과 대담한 결단력이 놀랍다"고 말하며 "트럼프 대통령님의 리더십에 의해 남북관계는 크게 발전했고 북미대화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님과 함께 하는 동안 한미동맹은 아주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경제적인 면에 있어서도 한미FTA(자유무역협정) 개정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많은 한국기업들이 미국에 대한 투자를 늘려나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이번 방문 기회에도 미국의 LNG가스에 대한 한국의 수입을 추가하는 결정이 이뤄지고, 또한 한국 자동차 업계와 미국 자율운행 기업간 합작투자가 이뤄지게 됐는데 이 모두가 한미동맹을 더 든든하게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두 사람은 굉장히 오랫동안 우애를 같이 하고 있는 관계이고 양국 간의 관계에 있어서도 상당히 많은 진전이 있었다"며 "이외에 북한에 대해서도 오늘 이야기를 할까 한다"고 했다.

 

이날 정상 회담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제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미국과 북한은 전쟁 상태였을 것"이라고 두 차례나 강조했다. 또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과의 관계가 매우 좋다. 김정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라는 것을 역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다시 만나고 싶다'는 뜻을 밝히면서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어떻게 될지는 한 번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와 비교했을 때 굉장히 많은 것들을 이뤘다"면서 "북한은 굉장히 오랜 기간 동안 핵실험을 강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계도 아주 좋지만 앞으로도 많은 일을 할 수 있으며 어떻게 될진 한 번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저와 김 위원장은 핵 실험 문제를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본인의 약속을 지켰다"면서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합의문에 서명을 하기도 했다. 만약 제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미국과 북한이 전쟁상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합의를 볼 수도 있고 보지 못할 수도 있지만, 그것은 두고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먼저 비핵화를 행동하고 제재를 해제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행동을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최근 북한의 연이은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선 "우리가 단거리 미사일 발사(금지)에 합의한 것은 아니다. 많은 국가들이 단거리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오늘 군사장비 구입에 대해서도 논의를 할 것"이라며 "한국은 미국의 최대 군사장비 구매국 중 하나다. 양국 관계 아주 좋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대북인도 지원과 관련해 “향후 비핵화 진전에 따라 더욱 확대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미정상회담을 마무리한 문 대통령은 내일 새벽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성과를 설명하고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 모두발언 전문

 

3개월 전에 대통령님을 다시 뵙게 돼서 정말 반갑습니다. 지난번 대통령님의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주신 아주 세계사적인 장면이었습니다. 대통령님의 상상력과 또 대담한 결정력이 놀랍습니다.

 

대통령님의 리더십에 의해서 남북관계가 크게 발전했고, 북미대화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조만간 제3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 간의 실무협상이 열릴 것이라 기대합니다. 제3차 북미정상회담 열린다면 아마도 한반도의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아주 세계사적인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대통령님과 함께 하는 동안 한미 동맹은 아주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경제적인 면에 있어서도 한미FTA 개정 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많은 기업들이 미국에 대한 투자를 늘려 나가고 있습니다.

 

이번 방문 기회에도 미국의 LNG 가스에 대한 한국의 수입을 추가하는 그런 결정이 이뤄지고 한국 자동차 업계와 미국의 자율 운행 기업과의 합작 투자가 이뤄지게 됐는데, 이 모두가 한미동맹을 더욱 더 단단하게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밖에도 한미동맹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서 오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기대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모두발언 전문

 

매우 감사합니다.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합니다. 우리는 오랜 우정을 갖고 있고, 많은 진전을 이뤄내고 있습니다.

 

우리는 엄청나고 훌륭한 거래(tremendous great deals)들을 위해 노력해왔고, 아시는 것처럼 무역협상(trade deal)도 완성해서 양국 모두에게 매우 유익하게 작동하고 있습니다. 그 교역협상은 이제 완성된 상태로 6개월간 진행돼 왔으며 우리는 교역에 있어서 몇가지 내용을 추가하고자 합니다.

 

물론 우리는 북한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것입니다.

한국의 무기 구매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한국은 미국의 가장 큰 군사 장비 구매국 중 하나이고, 우리는 매우 잘 협력하고 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